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태풍 '탈림' 영향 부산 풍랑경보…모든 어선 출항 금지

일본 대마도행 여객선 일부 차질…김해공항 항공기도 지연 잇따라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북상하는 제18호 태풍 '탈림(TALIM)'의 영향으로 부산 먼바다에 풍랑경보가 발효돼 모든 어선의 출항이 금지됐다.

부산지방기상청은 15일 오전 10시를 기해 남해동부 먼바다에 풍랑경보를 발효했다.

피항한 어선 [연합뉴스 자료사진]
피항한 어선 [연합뉴스 자료사진]

풍랑경보 발효로 모든 어선의 출항이 전면 통제됐다.

부산과 대마도를 오가는 여객선인 니나호와 오션플라워호도 결항했다.

후쿠오카를 왕복하는 비틀호와 대마도 노선의 일부 여객선은 정상운항할 예정이지만 기상 상황에 따라 결항 또는 지연될 가능성이 있다.

이날 오후 7시 제주로 출항하는 여객선도 선박피항 대책회의에 따라 결항 여부가 결정된다.

부산지방기상청은 이날 오전 10시 부산·울산·경남지역에 강풍주의보를 각각 발효한 상태다.

김해공항에서는 오전 10시 현재 결항편은 없지만 4편의 항공기 출발이 지연되고 있다.

태풍 탈림은 이날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서북서쪽 약 360㎞ 부근 해상을 지난 뒤 일본 규슈 방면으로 북상하고 있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10: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