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경화-틸러슨 긴급통화…北 미사일 대응협의(종합)

이른 시간 내에 통화 다시 하기로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한미 외교장관이 15일 긴급 전화통화를 갖고 이날 오전 이뤄진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 탄도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긴급 전화 협의를 했다고 외교부 당국자가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틸러슨 장관이 출장지인 런던에서 워싱턴으로 복귀하는 기내에서 통화한 관계로 통화상태가 좋지 않아 3∼4분간 오늘 북한 미사일 도발에 대한 대응 문제를 협의했다"며 "틸러슨 장관이 워싱턴에 복귀한 후 빠른 시간 안에 통화를 재시도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두 장관은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한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 채택 사흘 만에 이뤄진 이번 도발을 규탄하고, 단호한 대응 기조를 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양국 장관은 내주 유엔 총회에 참석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수행하기 위해 강경화 장관이 미국을 방문하는 계기에 회동을 갖고 한미 공동의 대북 대응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6시 57분께 평양시 순안 일대에서 일본 상공을 지나 북태평양 해상으로 불상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 최대고도는 약 770여km, 비행거리는 약 3천700여km로 판단된다고 합참은 밝혔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왼쪽)과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 [외교부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강경화 외교부 장관(왼쪽)과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 [외교부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10: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