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 언론 "오타니 발목 수술, 아시아챔피언십 불참"

오타니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오타니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일본의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23·닛폰햄 파이터스)를 11월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 대회에서 볼 수 없게 됐다.

일본의 스포츠 매체 '스포츠호치'는 15일 "오타니가 시즌을 마친 뒤 오른쪽 발목 수술을 받기로 했다"며 "완치까지 2∼3개월이 소요돼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 불참이 확실해졌다"고 보도했다.

올 시즌 내내 발목 통증으로 고생한 오타니는 검사 결과 오른쪽 발목 삼각 골에 골극(가시 같은 모양으로 뼈가 튀어나온 것)이 확인됐다. 골극으로 인한 발목 통증 탓에 오타니는 올해 초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을 불참했다.

투·타 모두 능한 오타니는 올 시즌이 끝난 뒤 포스팅 시스템(비공개 경쟁입찰)을 통해 메이저리그 이적이 확실시되고 있다.

'스포츠호치'는 "오타니가 발목 부상 재발 위험을 근본적으로 없애기 위해 올 시즌이 끝난 뒤 극골 제거 수술을 받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오는 11월 일본 도쿄돔에서 열리는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은 한국, 일본, 대만이 젊은 선수들에게 국가대항전 출전 기회를 주고 유망주와 스타를 발굴하자는 취지로 올해 처음 개최하는 대회다.

24세 이하 또는 프로 입단 3년 차 이하 선수가 참가하고, 연령에 상관없이 팀당 3명의 선수를 와일드카드로 뽑을 수 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10: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