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틸러슨 美국무 "중·러도 北미사일 참지말고 직접행동하라"

"모든 나라가 새로운 조치 취하라"며 北압박 동참 촉구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14일(현지시간)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중국과 러시아도 스스로 직접 행동을 함으로써 이런 무모한 미사일 발사를 참을 수 없다는 점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성명을 내 "모든 나라가 새로운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로이터와 AFP, 교도 통신이 보도했다.

이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대북 유류공급 제한 등의 내용을 담아 지난 11일 채택한 새 대북제재 결의 2375호를 철저하게 준수하라고 압박하는 메시지로 보인다.

특히 북한의 우방인 중국과 러시아를 겨냥해 "중국은 북한 원유의 대부분을 공급하고 있고 러시아는 북한 강제노동의 최대 고용인이다"라고 지적, 북한의 자금줄을 차단할 것을 촉구했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10: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