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원식 "부르면 당당히 나갈것"…측근 금품제공 의혹 거듭 해명

"두 달전 마지막 조사했다고 들었는데 처분 미루는 것 이해 안돼"
"김명수 인준 늦어지면 대법원 업무 차질·후임 대법관 인선도 지연"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15일 자신의 측근이 2012년 총선 과정에서 다른 예비후보 측에 후보 단일화를 대가로 금품을 건넸다는 의혹과 관련, "저를 조사할 일이 있으면 언제든 부르라. 당당히 나가겠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저와 전혀 무관하며 단 한 점 부끄러움이 없다"면서 "전언에 의하면 두 달 전 마지막 조사를 받고 더이상 조사할 게 없다고 들었는데 아직 처분 안 하고 미루는 것이 이해가 안 간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SBS는 전날 검찰이 우 원내대표의 최측근이 2012년 총선 단일화의 대가로 다른 후보 측에 금품이 전달한 혐의를 포착하고 내사를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다.

우 원내대표는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임명동의안 처리와 관련, "이틀에 걸친 청문회를 통해 사법개혁에 대한 소신, 사법부 독립을 위한 확고한 원칙을 확인했다. 하루속히 보고서를 채택하고 인준표결 절차를 진행하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법원장 교체를 앞두고 전원합의체 심리가 중단된 상태고 회부 앞둔 사건도 올스톱 상태로 대법원 업무에 상당한 차질이 예상된다"면서 "현재 대법원 전원합의체에 가습기 살균제 연구용역 조작사건, 휴일 연장근로 가산임금 사건, 통상임금 사건 등의 사건이 대기 중으로 처리가 더 늦어지면 국민을 볼 면목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 1월 1일 자로 김용덕 박보영 대법관의 임기가 만료된다"면서 "김 후보자 인준 지연으로 다른 대법관 후보자 제청까지 늦어지면 재판 지연이 더욱 심각해지고 판결을 기다리는 수많은 국민의 피해가 속출한다. 김 후보자 인준 지연 파장은 나비효과처럼 수많은 국민에 미친다는 것을 야당이 깊이 숙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원식 "부르면 당당히 나갈것"…측근 금품제공 의혹 거듭 해명 - 1
굳은 표정의 우원식 원내대표
굳은 표정의 우원식 원내대표(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굳은 표정으로 앉아 있다. srbaek@yna.co.kr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10: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