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캄보디아, 美의 비자발급 중단에 미군유해 수색 중단 '보복'

'32년 권좌' 훈센 캄보디아 총리 집권연장 행보 갈등 등 양국 관계 악화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캄보디아가 자국 외교 관리들에 대한 미국의 비자발급 중단을 비난하며 보복 조치로 미군 유해 수색을 중단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32년째 권력을 쥐고 있는 훈센 캄보디아 총리의 집권 연장 행보를 놓고 갈등을 빚는 양국 관계가 더 틀어지고 있다.

훈센 캄보디아 총리[AP=연합뉴스 자료사진]
훈센 캄보디아 총리[AP=연합뉴스 자료사진]

15일 캄보디아의 친정부 웹사이트 '프레시 뉴스'에 따르면 훈센 총리는 전날 "전쟁(베트남전) 기간 캄보디아에서 숨진 미국 군인들의 유해 수색을 위한 미국과의 협력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훈센 총리는 "우리는 40구 이상의 미군 유해를 발견했고 아직 40구가 남아있다"며 "미국의 캄보디아 관료들에 대한 비자발급 중단을 포함해 여러 이슈가 잘 해결될 때까지 유해 수색에 관한 양국 협력은 중단된다"고 말했다.

이런 조치는 주캄보디아 미국대사관이 13일 자국 국토안보부 결정에 따라 캄보디아 외교부 관리에 대한 미국 비자발급을 중단한다고 발표한 다음 날 나왔다.

미국은 자국에서 유죄가 확정된 캄보디아인들을 본국으로 돌려보내려는데 캄보디아가 이들의 입국을 거부하자 비자발급 중단 카드를 꺼내 들었다.

이에 대해 캄보디아 외교부는 14일 오후 성명을 통해 "비자를 제한하는 것은 미 정부의 주권이지만 캄보디아인 송환 문제와 연계시키는 것은 부당하고 양국 간 선의의 협력 정신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프락 속혼 캄보디아 외교장관은 "2002년 이후 미국에서 추방된 캄보디아인 20명 이상이 병으로 죽고 4명이 자살했다"며 "미국에 있는 가족들과 살지 못하게 되고 희망을 잃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캄보디아 제1야당인 캄보디아구국당(CNRP)의 켐 소카 대표(왼쪽)가 9월 3일 반역 혐의로 경찰에 연행되는 모습[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캄보디아 제1야당인 캄보디아구국당(CNRP)의 켐 소카 대표(왼쪽)가 9월 3일 반역 혐의로 경찰에 연행되는 모습[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앞서 양국은 캄보디아 정부의 제1야당 지도자 체포와 독립언론 및 시민단체 활동 제한 등을 놓고 대립했다.

미 정부는 훈센 총리가 내년 7월 총선을 앞두고 집권 연장 기반을 다지기 위해 철권통치를 강화하는 것으로 보고 야당 지도자 석방 등을 촉구했다.

그러자 훈센 총리는 야당 지도자의 반역 음모 배후에 미국이 있다고 비난하며 내정 간섭 중단을 요구했다.

kms123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09: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