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른정당 "文정부 '인도적지원' 비웃음거리…단호해야"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바른정당은 15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핵무장·전술핵 반대'와 통일부의 뜬금없는 '인도적 지원'은 대다수 국민의 우려처럼 하루 만에 비웃음거리가 됐다"고 비판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같이 말하고 "도발을 일삼는 김정은 정권에 대한 지금까지의 청와대 및 정부의 태도는 어떤 이유로도 정당성을 인정받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문 대통령과 정부는 우리의 안보 현실을 직시하고 국민이 안심할 수 있게 신속하고 강력하며 구체적인 대응책을 마련해 줄 것을 촉구한다"면서 "과감하고 단호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박 수석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더는 애매한 말로 혼란스럽게 하지 말고 우리 국민의 운명을 어디로 끌고 가려는지, 대한민국 5천만은 지금부터 북한 김정은의 핵 인질로 살아도 된다고 생각하는지 분명하게 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에 대해서는 "6차 핵실험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라 국제사회가 대북 제재에 속속 동참하고 있는 이때 또다시 감행한 미사일 도발은 우리를 포함한 국제사회에 대한 항복 선언 요구나 다름없다"며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09: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