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준표 "文대통령, 어이없는 안보관…공기총으로 대포 못 당해"

"살 길은 핵무장 통한 남북 핵균형…핵인질 사태 막아야"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CNN 인터뷰에서 북핵은 (북한) 체제보장용이고 한국은 전술핵 재배치를 않는다고 공언했다"며 "참 어이없는 안보관"이라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 스스로 핵의 목적을 적화통일용이라고 발표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5천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켜야 하는 대통령은 북핵이 체제보장용이라는 말씀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한 "문정인 대통령특보는 북핵 인정과 한미군사훈련 중단, 평화체제를 주장하고 있다"며 "현재 북한에서 주장하는 것과 똑같은 주장"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은 마치 폭죽놀이 하듯이 미사일 도발을 하고 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제재를 발표하자마자 오늘 아침에 또 미사일 도발을 했다"면서 "유엔 안보리 제재는 자세히 살펴보면 북한 같은 폐쇄경제 체제에서는 큰 의미를 갖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판국에 대통령께서는 군사력을 증강한다는 말씀을 하고 계신다"며 "공기총은 아무리 성능 개량해도 대포를 당할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우리가 살 길은 이제 핵무장을 통해 남북 핵 균형을 하는 방법밖에는 없다"며 "오늘 대구에서 전술핵 재배치 국민보고대회를 하는 데 많이 참석해서 5천만 국민이 북한의 핵 인질이 되는 사태를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연합뉴스 자료사진]
발언하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발언하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15일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홍준표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jjaeck9@yna.co.kr


jamin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09: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