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北미사일은 중거리탄도미사일"…안보리 소집·독자제재 촉구(종합2보)

국방부·軍 "미 본토와 괌에는 위협안돼"…동맹인 日 안심시키는 메시지도
틸러슨 "중·러도 참지말고 행동하라"…유엔 안보리 내일 긴급회의 소집

(워싱턴·서울=연합뉴스) 신지홍 이승우 특파원 강건택 기자 = 미국 정부는 14일 저녁(현지시간)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기민하게 대응하며 추가 대북 제재에 시동을 걸었다.

미 국방부와 군은 이날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을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로 초기 판단하고 미국과 동맹국 영토에 대한 위협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국방부는 "북한의 미사일은 중거리 탄도미사일"이라며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북미에 위협이 되지 않았다"고 확인했다.

[제작 최자윤]
[제작 최자윤]

미 태평양사령부도 북한의 미사일을 '중거리급 탄도미사일'이라고 평가했으며, 일본 북쪽 상공을 지나 태평양에 낙하했다고 밝혔다.

또 이 미사일이 미국 본토는 물론 미국령인 괌에도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데이비드 벤험 태평양사령부 대변인은 "미사일은 하와이 시간 오전 11시57분(미 동부시간 오후 5시57분) 발사됐으며 발사 장소는 북한 평양 순안"이라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한미 정보당국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감지한 지 얼마 안 돼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으로부터 보고를 받았다고 백악관이 전했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대통령은 (비서실장인) 켈리 장군으로부터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브리핑을 받았다"고 말했다.

지난달 29일에 이어 또 다시 북한발(發) 미사일 공포에 긴장한 동맹국 일본을 안심시키기 위한 메시지도 잇따라 발신됐다.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은 미 전략핵무기 핵심기지인 노스다코타 주(州) 마이놋 공군기지에서 동행한 기자들에게 북한의 미사일이 "일본인 수백만 명을 '꼭꼭 숨게 하는'(duck and cover) 상태로 만들었다"고 비난했다.

매티스 장관은 "미 정부의 고위 관계자들이 (이런 상황에서) 항상 하는 조정을 위해 전화를 했다"며 "늘 하던 대로 주의 깊고 일관되게 대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은 성명을 내 "북한의 도발적인 미사일 발사는 미국의 동맹인 일본 국민들이 최근 직접적으로 위협받고 있음을 두 번째로 보여줬다"며 이번 도발이 동맹국에 대한 위협이라는 점을 부각했다.

무엇보다도 미국 정부는 북한의 이날 미사일 발사가 지난 11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서 대북 유류공급 제한과 북한산 섬유제품 수출 금지 등의 내용을 담은 새 대북제재 결의 2375호가 채택된 지 사흘 만에 이뤄졌다는 사실에 주목하면서 추가 대북 압박을 향한 외교전에 발빠르게 나섰다.

틸러슨 장관은 성명에서 "가장 최근 만장일치로 채택된 제재 결의를 포함한 유엔 안보리 결의들은 우리가 취해야 할 행동의 천장이 아닌 바닥을 보여준다"며 추가 대북 제재를 시사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모든 나라들에 북한 김정은 정권에 대한 새로운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며 국제사회의 동참을 호소했다.

특히 북한의 '생명줄'로 제재 카드의 열쇠를 쥔 중국과 러시아를 향해 "중국과 러시아도 그들 자신만의 직접적인 행동을 함으로써 이런 무모한 미사일 발사를 참지 못한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언급, 사실상 독자 제재에 나설 것을 요구했다.

그는 "중국은 북한의 원유 대부분을 공급하고, 러시아는 북한 강제노동의 최대 고용주"라며 중·러를 향한 압박 수위를 올렸다.

이런 가운데 유엔 안보리는 한국과 미국, 일본의 공동 요청에 따라 15일 오후 3시(한국시간 16일 오전 4시) 긴급회의를 열어 북한의 미사일 도발 문제를 정식 논의한다.

이번 회의에서는 최근 채택한 결의안 2375호에 이은 추가 대북제재 문제를 논의할지 주목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11: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