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자는 목젖이 성감대"…성희롱·추행혐의 고교 교사 수사

송고시간2017-09-15 09:16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부산의 한 고등학교 남자 교사가 남자의 성감대를 운운하며 여학생을 성희롱하고 신체 접촉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부산 남부경찰서 전경
부산 남부경찰서 전경

[부산경찰청 제공]

부산 남부경찰서는 교사 A 씨와 피해 학생 등을 상대로 관련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A 씨는 올해 8월 21일 여학생에게 남학생의 목젖을 만지게 한 뒤 "남자는 거기가 성감대이고 만지면 흥분한다"는 등 성희롱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게다가 급식실에서는 저녁을 먹던 여학생에게 다가가 등에 자신의 엉덩이를 5∼10초가량 대는 등 추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교사와 학생들을 상대로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추가 피해자 여부도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pitbul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