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7개국 反도핑기구 "러시아, 평창올림픽 출전 금지해야"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17개국 반(反)도핑기구들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러시아의 2018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금지를 요구했다.

15일(한국시간) 영국 BBC에 따르면 미국과 영국 등 17개국 반도핑기구들은 공동 성명을 내고 "IOC가 스포츠 역사상 최대 스캔들 중 하나에 대해 러시아에 책임을 묻지 않는 것은 건전한 선수들과 올림픽의 미래를 위태롭게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러시아는 2014 소치올림픽에서 부정을 저지르고, 청정 스포츠를 위한 의무를 계속해서 저버리는 데 대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 기구는 "소치올림픽 당시 러시아 선수들이 저지른 도핑의 막대한 증거에 대해 제대로 수사가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에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도핑 없는) 깨끗한 대회가 될지에 대해서 심각한 의문을 갖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지난해 세계반도핑기구(WADA)는 독립기관에 위탁해 진행한 조사를 통해 러시아의 정부 주도 도핑에 대한 증거를 제시했으나, IOC는 아직 러시아에 대한 제재를 결정하지 않았다.

러시아가 막대한 벌금을 무는 대신 출전 금지 같은 중징계는 피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존 코츠 IOC 부위원장은 "평창올림픽 전에 결론이 나길 모두 바라고 있다"며 '러시아 봐주기' 관측에 대해서는 "가능한 한 이른 시일 내에 이 문제를 해결하면서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확실히 하겠다"고 부인했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08: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