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말극장가] 신작 외화 공세 속 '살인자의 기억법' 1위

'베이비 드라이버' 2위·'아메리칸 메이드' 3위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쇼박스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지난주 개봉한 '살인자의 기억법'이 흥행 순위 1위를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주에는 새로 개봉한 외화들이 대거 10위권으로 진입해 주말 관객을 맞이한다.

15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설경구 주연의 '살인자의 기억법'은 지난 14일 하루 총 757개 스크린에서 7만1천49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지난 6일 개봉한 이 영화는 9일째 1위를 지키며 누적 관객 수 157만9천884명을 기록했다.

지난 13일 전야 개봉한 '베이비 드라이버'는 14일 하루 총 676개 스크린에서 5만1천698명을 끌어모아 2위를 차지했다. 누적 관객 수는 8만3천738명이다.

신예 에드가 라이트 감독이 만든 이 작품은 음악과 절묘하게 맞아 떨어지는 자동차 추격 액션으로 관객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다.

14일 개봉한 톰 크루즈 주연의 '아메리칸 메이드'는 이날 총 653개 스크린에서 4만9천123명을 모아 3위로 출발했다.

민항기 1급 조종사인 배리 실이 CIA와 손잡고 무기 밀반출을 돕기 시작하면서 더 큰 범죄의 세계에 발을 들여놓는 범죄 액션영화로 실화를 바탕으로 했다.

같은 날 개봉한 외화 '몬스터 콜'은 총 5천951명을 불러모아 '킬러의 보디가드'(4위), '그것'(5위), '택시운전사'(6위)에 이어 7위를 차지했고, 미국 영화 '윈드 리버'(4천390명)는 8위, 그룹 '뉴이스트' 멤버 전원이 출연한 일본영화 '좋아해, 너를'(3천967명)은 10위로 각각 출발했다.

영화 '베이비 드리아버'(좌)와 '아메리칸 메이드'
영화 '베이비 드리아버'(좌)와 '아메리칸 메이드'[각 배급사 제공]

hisun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08: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