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北미사일발사 3분만 12개지역 대피경보…낙하때까지 '중계'(종합)

국가안전보장회의 긴급 소집…日관방 "결코 용인할 수 없다" 강조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정부는 15일 오전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직후, 관련 내용을 전국순간경보시스템(J얼럿)·엠넷 등을 통해 신속하게 발표했다.

NHK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오전 6시 57분께 북한의 미사일이 도호쿠(東北) 지방 방향으로 발사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히고, 일부 지역에 대피하라는 정보를 전했다.

이 방송은 이어 오전 7시께 '국민 보호에 관한 정보' 수신 소식과 함께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소식을 긴급뉴스로 보도하고 건물 내부나 지하로 대피해달라고 주문했다. 대상지역은 홋카이도(北海道), 아오모리(靑森), 이와테(岩手), 도치기(회<又대신 万이 들어간 板>木), 나가노(長野) 현 등 12개 지역이었다.

일본 정부는 북한의 탄도미사일이 오전 7시 4분부터 6분 사이에 홋카이도 상공을 비행한 뒤 오전 7시 16분께 홋카이도 에리모미사키(襟裳岬) 동쪽 2천㎞ 태평양에 낙하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발표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오전 7시 33분께 긴급 브리핑을 하고 "미사일 발사 등 거듭된 북한의 도발 행동은 결코 용인할 수 없다"고 밝히면서 "북한에 대해 엄중히 항의하며, 가장 강한 말로 규탄한다"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정보 수집에 전력을 기해 국민에게 신속하게 정보를 제공하고, 일본 내 항공기·선박 안전확인을 철저히 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인도를 방문 중인 아베 총리는 이날 새벽 귀국 길에 올랐다.

일본 정부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 관련 정보를 교환하고 대책을 협의했다.

이번 미사일 발사로 센다이(仙台)시 등 일부 지역에서 지하철 운영이 한때 보류됐지만 현재까지 일본 내 피해 상황과 미사일 낙하물은 보고되지 않았다. 일본 정부는 그러나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에 대해 일본 자위대법에 근거한 파괴조치 명령은 내려지지 않았다고 확인했다.

일본 미사일 발사 정보 보도하는 NHK
일본 미사일 발사 정보 보도하는 NHK(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NHK가 15일 오전 북한의 미사일 발사 소식을 긴급 속보로 보내고 있다. 일본은 이날 오전 7시께부터 '국민보호에 관한 정보'를 전국순간경보시스템(J얼럿)을 통해 전국에 알렸다. 2017.9.15
choinal@yna.co.kr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규탄하는 스가 일본 관방 장관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규탄하는 스가 일본 관방 장관(도쿄 교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이 15일 긴급 브리핑을 통해 북한이 홋카이도(北海道) 상공을 통과하는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데 대해 "결코 용인할 수 없으며 가장 강한 말로 규탄한다"고 밝히고 있다. choinal@yna.co.kr
日, 北미사일 요격 시도 안 해
日, 北미사일 요격 시도 안 해(도쿄 AFP=연합뉴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등에 대비하기 위한 일본 자위대의 지대공유도탄 패트리엇(PAC-3) 발사대가 15일(현지시간) 도쿄의 방위성에 설치돼 있다. 북한이 이날 거리 3천700여㎞의 탄도미사일을 일 홋카이도 상공을 통과해 태평양 해상으로 쏘았으나 일본은 요격을 시도하지 않았다. ymarshal@yna.co.kr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08: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