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들어 경기도내 야생동물 구조 965건…조류 최다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올해 들어 경기도 내에서 질병에 걸리거나 다쳐 동물구조센터에서 치료받은 야생동물이 965마리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943마리보다 2.4%(22마리) 증가한 것이다.

치료받는 황조롱이[연합뉴스 자료사진]
치료받는 황조롱이[연합뉴스 자료사진]

15일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 내 야생동물구조센터에 따르면 올해 구조돼 치료받은 야생동물은 조류가 59종 699마리로 가장 많고, 다음이 포유류 7종 261마리, 파충류 4종 5마리 순이었다.

월별 구조 현황을 보면 1∼4월에는 140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273건에 비해 절반가량으로 줄었으나 이후 전년보다 많이 증가했다.

이는 봄 조류인플루엔자 발생으로 구조활동이 위축됐다가 5월 이후 야생동물들의 번식 등이 활발해 지면서 구조신고가 급격히 늘었기 때문이다.

도는 현재 추세라면 올해 전체 구조·치료 건수가 지난해 연간 1천186건을 넘어설 것으로 보고 있다.

도내 야생동물 구조 건수는 주민들의 환경보호에 대한 의식이 확산하면서 2014년 1천127건, 2015년 1천138건 등으로 매년 늘고 있다.

야생동물구조센터는 현재 센터 내에서 치료 중인 독수리 2마리와 황조롱이 31마리, 참매 2마리, 원앙 10마리 등을 11월 이전에 치료를 모두 마치고 모두 자연으로 돌려보낼 예정이다.

k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08: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