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윤종규 KB금융 회장 "연임 승인까지 최선…노조는 대화 파트너"

"지주사 회장·은행장 겸임 문제는 이사회와 얘기중…결정되면 공개"
소감 밝히는 윤종규 KB금융 회장
소감 밝히는 윤종규 KB금융 회장(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차기 회장 단독 후보로 선정된 윤종규 KB금융지주 현 회장이 15일 오전 서울 국민은행 여의도본점으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사실상 연임이 확정된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은 15일 "아직 심층 평가가 남았으므로 주주와 이사들의 기대에 부응하도록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오전 국민은행 여의도 본사로 출근하면서 기자들에게 "(차기 회장을) 맡으면 무엇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 설명하고 (연임을) 최종 승인받을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언급했다.

윤 회장은 연임 시 현재 겸임 체제인 지주 회장직과 국민은행장직을 분리할 것이냐는 물음에 "은행장 겸임에 대해서는 이사회와 이미 이야기하고 있다. 결정되면 궁금증을 풀어드리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2020년까지 경영 전략이나 사업 계획을 이미 준비 중이며 이를 차기 후보자 확정을 위한 심층면접에서 이야기할 것이고 이후 외부에도 공개할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윤종규, KB금융 차기 회장 단독 후보
윤종규, KB금융 차기 회장 단독 후보[연합뉴스 자료사진]
출근하는 윤종규 회장
출근하는 윤종규 회장(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차기 회장 단독 후보로 선정된 윤종규 KB금융지주 현 회장이 15일 오전 서울 국민은행 여의도본점으로 출근하고 있다. mon@yna.co.kr

윤 회장은 노조가 자신의 연임에 반대하는 등 갈등이 있는 것에 관해 "혼자 가면 빨리 갈 수 있지만 멀리 가려면 함께 더불어 가야 한다는 생각으로 직원들과 소통하고 공유하도록 노력해 왔다. 아직 제 정성이 부족했다고 생각하며 더 노력하겠다"고 반응했다.

그는 "노조는 항상 대화의 파트너이며 늘 경영을 같이 고민한다. 대화 창구는 열려있고 그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노조가 사외이사를 추천하면 수용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것은 별개의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KB금융[105560]의 차기 회장 후보자 선정 작업을 진행 중인 KB금융 확대 지배구조위원회(확대위)는 전날 회의에서 윤 회장을 단독 후보로 결정했다.

확대위는 윤 회장에 대한 면접과 검증 등을 거쳐 이사회에 정식 후보자로 추천하는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07: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