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지난 5월 세션스에 '멍청아! 사퇴해' 면전서 모욕"

NYT…'러시아 스캔들' 뮬러 특검 임명에 강한 불만
제프 세션스 미국 법무장관
제프 세션스 미국 법무장관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지난 5월 로버트 뮬러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러시아 스캔들 특별검사'로 임명된 직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프 세션스 법무부 장관을 "멍청이"(idiot)라고 질책했다고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세션스 장관이 수사에서 스스로 제척하는 결정을 내린 탓에 'FBI 신화'로 추앙받는 뮬러가 특검수사를 맡는 상황이 됐다는 불만인 셈이다. 당시 '뮬러 특검'은 로드 로즌스타인 법무부 부장관에 의해 임명됐다.

뉴욕타임스는 복수의 관계자들을 인용,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집무실에서 세션스 법무장관을 면전에서 질책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멍청이"·"불성실" 등의 노골적인 표현을 사용하며 세션스 장관에게 모욕을 줬고 "즉각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세션스 장관은 곧바로 사표를 제출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보좌진들의 만류로 수리하지는 않았다고 뉴욕타임스는 설명했다.

이와 관련, 세션스 장관은 주변 인사들에게 "수십년 간 가장 굴욕적인 경험이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로도 트럼프 대통령은 세션스 장관의 '셀프 수사제척'에 불만을 드러내며 공개 모욕했다. 지난 7월에는 "제프 세션스 장관을 임명하지 않았어야 한다"고 후회한 바 있다.

뉴욕타임스는 "세션스 장관이 지난달 초 '정부 기밀정보 유출'에 대해 엄중한 단속 방침을 밝히면서 트럼프 대통령과의 관계는 어느 정도 회복됐다"고 덧붙였다.

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07: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