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히딩크 감독, 신태용호 러시아 평가전 찾는다

10월 7일 경기장서 히딩크-신태용 '어색한 만남' 예상
축구협회 "필요하면 조언 구하겠다"…역할 결정 못 해
거스 히딩크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거스 히딩크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어떤 형태로든 한국 축구를 위해 기여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거스 히딩크 전 감독이 다음 달 7일(한국 시간) 모스크바에서 열리는 한국 대표팀의 러시아와 평가전 때 신태용 감독과 만날 전망이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15일 "히딩크 감독이 러시아와 경기 때 당연히 오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그러나 히딩크 감독의 직책과 역할에 대해선 아직 구체적으로 검토된 게 없다"고 전했다.

한국 축구가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한 후 처음 치르는 러시아와 평가전에 히딩크 감독이 찾는 이유는 이번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가 성사되는데 히딩크재단이 양국 축구협회의 가교 구실을 했기 때문이다.

히딩크 감독은 러시아축구협회와 끈끈한 관계를 유지해왔다.

그는 2006년 독일 월드컵 직후인 그해 8월 러시아 대표팀 지휘봉을 잡아 러시아를 2008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08) 준결승으로 이끌었다.

그러나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유럽예선 플레이오프에서 탈락해 본선 무대에 나가지 못했다.

히딩크 감독은 4년여 러시아 축구대표팀의 사령탑을 지내며 러시아 축구계에 많은 인맥을 구축했다.

대한축구협회는 2018 러시아 월드컵 개최국 자격으로 본선에 오른 러시아와 친선경기를 위해 히딩크 감독의 힘을 빌렸다.

러시아가 평가전 상대로 인기가 높은 상황에서 히딩크재단이 공식 교섭 창구로 러시아협회를 설득함으로써 평가전이 성사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히딩크 감독은 한국 대표팀이 초청하기 전에 이미 러시아협회로부터 초청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한국 시간으로 10월 7일 오후 9시(현지 시간 오후 3시) 모스크바 시내의 러시아 프로축구팀 구장에서 열리는 평가전을 관전할 예정이다.

그가 "한국 축구를 위해 뭐든 기여하고 싶다"며 사실상 '기술 고문' 역할을 자청한 가운데 축구협회는 아직 구체적인 직책을 결정하지 못했다.

히딩크 감독이 경기장을 찾으면 대표팀을 지휘하는 신태용 감독과도 자연스럽게 만날 것으로 예상된다.

신태용 감독은 앞서 일각에서 제기된 히딩크 감독의 한국 대표팀 사령탑 재부임설에 대해 "히딩크 감독을 우리 축구의 영웅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면서도 "월드컵 9회 연속 진출하고 돌아온 입장에서 왜 그런 얘기가 나왔는지 답답하지만 (그 말을) 히딩크 감독이 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힌 만큼 둘의 만남은 어색한 분위기 속에서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축구협회는 "기술위원회 및 신태용 감독과 협의해 감독에게 조언을 구할 사항이 있으면 언제든지 요청하겠다"고 밝힌 만큼 조만간 회의를 열어 히딩크 감독의 구체적인 역할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06: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