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도 남쪽 먼바다 태풍경보…육상 강풍주의보

강풍과 함께 최고 200㎜ 이상 많은 비 "안전 유의"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주지방기상청은 15일 오전 6시를 기해 제주도 남쪽 먼바다의 태풍주의보를 태풍경보로 대치했다.

같은 시각을 기해 제주도 육상 전역에는 강풍주의보가 발표됐다.

태풍 탈림 예상 진로도[기상청 태풍정보 캡처]
태풍 탈림 예상 진로도[기상청 태풍정보 캡처]

현재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인 제주도 앞바다에는 이날 밤을 기해 태풍 예비특보가 내려졌다. 육상의 강풍주의보도 오는 16일 새벽을 기해 태풍특보로 격상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북상하는 태풍 '탈림'의 영향으로 제주에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으며, 이날 오전부터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예상 강수량은 오는 17일 아침까지 50∼100㎜, 많은 곳은 200㎜ 이상이다.

기상청은 지형효과가 더해져 국지적으로 단시간에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고, 강수량의 지역 편차가 크겠다고 설명했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문자메시지를 통해 "태풍 영향으로 강풍 피해가 우려되니 비닐하우스와 간판 등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태풍 탈림은 이날 오전 3시 현재 중심기압 945헥토파스칼(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초속 45m의 매우 강한 중한 태풍으로 일본 오키나와 서북서쪽 360㎞ 해상에서 시속 8㎞ 속도로 북북동진하고 있다.

탈림은 16일 서귀포 남쪽 해상을 지나 17일 일본 규슈에 상륙할 전망이다.

ato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06: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