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민주당 '오월동주', 멕시코 장벽에 막혀 좌초 위기(종합)

민주당 다카·멕시코장벽 합의주장에 트럼프 "다카 합의 안됐다…멕시코 장벽 계속 건설"
우파 핵심지지층 민심 이반 의식한듯…배넌도 비판 대열 합류 "사면의 수장"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최근 여당인 미국 공화당을 배제한 채 이뤄지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의 정책 공조 움직임이 '멕시코 장벽'에 가로막혀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민주당 상하원 지도부는 13일 밤(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과의 만찬 뒤 "다카(DACA·불법체류 청년 추방 유예 프로그램) 보완 입법과 함께 멕시코 장벽 건설을 제외한 국경 보안 강화 방안에 합의했다"고 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14일 오전 이를 즉각 부인하고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어젯밤 다카에 대한 합의는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합의의 대가로 심각한 국경 보안에 대한 동의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것(다카 문제는)은 표결의 대상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이미 기존에 낡은 울타리와 벽들을 새롭게 수선하는 형태로 공사 중인 멕시코 장벽은 계속 건설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다카에 대해선 여전히 민주당과 각을 세우지 않으려는 여지를 뒀다.

트럼프 대통령은 "직업이 있고 선하고 잘 교육받고 숙련된 젊은이들을, 그중 일부는 군 복무까지 한 젊은이들을 누가 정말로 쫓아내고 싶어 하겠느냐? 정말로!"라고 했다.

이어 "그 젊은이들은 우리나라에서 불가항력으로 오랜 세월을 살아왔다 - 어릴 때 부모에 의해 (미국으로) 들어왔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허리케인 어마 피해를 본 플로리다 주(州)를 방문하기 위해 백악관을 떠나기 전 기자들과 만나 다카와 멕시코 국경보안 강화 방안 협상을 거론하면서 "우리는 상당히 (합의에) 접근했지만, 방대한 국경 보안을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공화당 지도부에 대해서도 "(나와 민주당의 논의에) 상당히 합류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이어 "우리가 장벽을 갖지 못한다면, 아무 일도 안 한 것"이라고 거듭 반복해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플로리다 포트마이어스에 도착해서는 "우리는 사면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며 다카 폐기 계획에 변화가 없다는 점을 시사하기도 했다.

美민주당 의원들 향해 '구애' 나선 트럼프
美민주당 의원들 향해 '구애' 나선 트럼프 (워싱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 두 번째)이 13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세제 개혁' 관련 공화·민주 양당 의원들과의 모임에서 발언하고 있다.
미국 정부가 세제 개혁을 올 하반기 최우선 정책 목표로 추진 중인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감세로 부유층이 이득을 보는 일은 전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세제 개혁안의 의회 통과를 위해 야당인 민주당의 협조가 절실한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민주당 의원들을 향한 '구애'의 메시지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lkm@yna.co.kr

린지 월터스 백악관 부대변인도 플로리다로 가는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 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떤 합의도 절대 없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행보는 다카 보완 입법을 야당에 양보할 경우 반대급부로 자신의 '1호 공약'인 멕시코 장벽 건설 정도는 받아내야 한다는 핵심지지층의 여론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의 열혈 지지자인 조 월시 전 공화당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지도부가 멕시코 장벽 건설을 담보로 하지 않은 다카 후속 법안에 합의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오자 트위터에 글을 올려 "트럼프는 척(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과 낸시(펠로시 민주당 하원 원내대표)에 의해 정신이 이상해졌다. 트럼프는 그의 근본을 망쳤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오른팔이었던 스티븐 배넌도 자신이 운영하는 극우 매체 '브레이트바트 뉴스'를 이용해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하고 나섰다.

브레이트바트는 전날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의 다카 관련 합의 소식을 전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사면의 수장(Amnesty Don)'이라고 명명했고, 이 단어는 보수층들 사이에서 인기 검색어로 떠올라 트럼프 대통령을 난처하게 했다.

민주당을 이끄는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와 낸시 펠로시 하원 원내대표는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이 전날 자신들의 발표 내용을 부정하자 재빨리 수습에 나섰다.

이들은 공동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 내용은 어젯밤 합의와 모순되지 않는다"면서 "어젯밤 말한 것처럼 그것은 최종 합의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 "협상에서 남은 것은 국경 안보에 대한 세부 내용"이라며 "최대한 빨리 모든 세부 사항을 마무리하는 게 공동의 목표"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멕시코 장벽 건설을 둘러싼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의 이견이 상당한 만큼 양측의 간극을 좁히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04: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