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화문서 만나는 형제국가들…19∼21일 '알타이문화축제'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시는 19∼21일 광화문광장에서 '알타이문화예술축제'를 연다고 15일 밝혔다.

행사는 알타이 문화 계통 국가의 전통문화공예품을 전시하고 초청 예술단의 전통공연 등을 선보이는 자리다.

19일 오후 5시 열리는 개막식에서는 수도방위사령부 군악대 공연, 터키·카자흐스탄 예술단의 춤과 전통악기공연이 펼쳐진다.

행사 기간 광화문광장에는 '알타이 문화마을'이 차려진다.

중앙아시아 유목 민족의 전통 거주 형태인 '유루트'를 전시하고, 알타이 민족의 문화를 엿볼 수 있는 기마문화 체험존을 마련한다. 이 밖에도 다양한 놀이마당과 복식체험 코너를 준비한다.

20일 오후 2시 서울시의회 대회의실에서는 알타이 문화와의 교류를 다루는 '문화포럼'이 열리고, 21일 오후 7시 서울광장에서는 폐막식이 펼쳐진다.

시는 "그동안 국내에서는 쉽게 접할 수 없었던 알타이 전통 악기와 민속 공연 등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자세한 프로그램과 일정은 서울시 문화포털(culture.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 ☎ 02-2133-2543.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