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국인 한달간 6천억 순매수…코스닥 엑셀 밟나

최근 23거래일 중 19일 '사자'…"코스닥 체력 기르는 중"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최근 한 달 동안 외국인이 코스닥시장에서 6천억원 넘게 순매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올해 외국인 전체 순매수 규모의 36%가 넘는 것이다.

지수도 한 달간 6% 가까이 올라 그동안 코스피 랠리 과정에서 소외된 코스닥시장에 햇볕이 다시 들 수 있을지 주목된다.

외국인 한달간 6천억 순매수…코스닥 엑셀 밟나 - 1

1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달 14일부터 전날까지 한 달간 외국인은 코스닥시장에서 6천216억원을 순매수했다. 23거래일 중 19일은 '사자'에 나섰고 단 4일 만 '팔자'를 보였다.

최근 한 달 동안 기록한 순매수 규모는 올해 들어 전날까지 외국인이 코스닥시장에서 보인 순매수(1조7천56억원) 규모의 36.4%에 달하는 것이다.

같은 기간에 기관과 개인은 4천125억원, 1천530억원 각각 순매도했다.

코스닥지수는 지난달 14일 629.37에서 전날 665.41로 5.7% 올라 같은 기간 코스피 상승률(1.9%)을 크게 웃돌았다.

이처럼 최근 한 달간 코스닥이 상승세를 보인 것은 중·소형주에 대한 관심이 커졌기 때문이다.

올해 코스피 랠리를 주도한 삼성전자[005930], SK하이닉스[000660] 등 대형주들이 북한 리스크와 맞물려 조정을 보이자 그동안 상대적으로 부진한 모습을 보였던 코스닥 쪽으로 중심축이 이동한 것이다.

그러나 최근엔 코스닥 기업들의 실적이 개선되고 있고 실적 전망치도 상향 조정되면서 코스닥시장 자체에 대한 매력도 커지고 있다.

또 4차 산업혁명이 꾸준히 이슈로 부각돼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소프트웨어, 빅데이터, 스마트팩토리, 스마트카 등 각 분야에서 신성장동력 정책이 본격 추진되면 관련 종목들의 인기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한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하지만 삼성전자 주가가 다시 250만원을 넘어서는 등 코스피 대형주들의 조정이 막바지에 이른 점은 코스닥에 그리 달가운 소식은 아니다.

또 코스닥시장 '대장주'인 셀트리온[068270]이 카카오[035720]에 이어 코스피 이전을 추진하는 것도 우려되는 요소다.

김병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코스닥의 체력과 모멘텀이 점차 강해지고 있다"며 "코스닥은 현재는 예열 중"이라고 진단했다.

김 연구원은 "3분기 실적을 앞두고 IT 대형주로의 쏠림이 예상돼 코스닥의 코스피 대비 상대 강도는 일정 기간 약화하겠지만 코스닥이 연말·연초부터는 본격적인 상승을 시작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kak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06: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