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곡천 반구대축제 개막…선사생활 체험·힐링 기대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 대곡천 반구대축제가 15일 울주군 언양읍 반구대암각화 앞과 집청정, 언양알프스 전통시장 일대에서 개막했다.

17일까지 열리는 이 행사는 올해 3년째로 문화재청 생생문화재 사업으로 울주군이 주최하고, 반구대포럼이 주관한다.

축제에는 선사 제의의식을 시작으로 반구대 문화유산 길라잡이, 선사생활 재현, 반구대 체험과 탐방을 주제로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울산 반구대 암각화 축제
울산 반구대 암각화 축제'7천년 전 선사인과 함께 노래와 춤을, 반구대 문화유산을 국민과 세계 속으로'라는 주제로 울주군 언양읍 대곡천에서 열린 반구대 암각화 축제.[연합뉴스 자료사진]

반구대 문화유산 길라잡이 코너는 국보 285호 반구대암각화, 국보 147호 천전리 암각화, 포은 정몽주와 겸재 정선이 칭송하던 대곡천 문화유산의 가치와 중요성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다.

올해 첫 선보이는 반구대 도전 골든벨(초등·성인부)은 반구대 문화유산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준비한다.

연말까지 10차례 진행할 반구대 인문학 아카데미는 대곡천 문화유산을 현장에서 인문학적인 상상력으로 재음미할 수 있다. 첫 이야기는 46년 전 29세의 청년 사학도로 천전리 암각화와 반구대암각화를 동시에 발견한 문명대 교수의 발견 스토리다.

울산 반구대 암각화 축제 참석한 문명대 교수
울산 반구대 암각화 축제 참석한 문명대 교수울산시 울주군과 반구대포럼이 2015년 '7천년 전 선사인과 함께 노래와 춤을, 반구대 문화유산을 국민과 세계 속으로'라는 주제로 울주군 언양읍 대곡천에서 암각화 축제를 연 가운데 반구대 암각화를 처음 발견한 동국대 문명대 명예교수가 개막을 선언하고 있다.

7천 년 전 대곡천 선사인 일상을 재현하는 프로그램도 눈길을 끈다. 선사 패션왕 선발과 퍼레이드, 움집 짓기와 사냥하기, 불 피우기, 바위그림 그리기 과제를 수행하는 선사생활 4종 경진대회도 한다.

1박 2일 선사 힐링 체험에서는 휴대전화나 밥솥, 전기, 칼 등 기계나 도구의 편리함을 내려놓고 가족이 대나무와 갈대로 움집을 지어 잔다.

이달희 반구대포럼 상임대표(울산대 교수)는 "반구대축제가 반구대암각화 등 대곡천 문화유산의 보존과 세계유산 등재에 기여하고 문화도시 울산을 세계적으로 알리는 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