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골로프킨 vs 알바레스, 17일 '진짜 복싱'이 온다

미들급 제왕 자리를 놓고 美 라스베이거스에서 맞대결
둘 다 KO율 높은 인파이터…화끈한 대결 기대
골로프킨(오른쪽)과 알바레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골로프킨(오른쪽)과 알바레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0·미국)와 코너 맥그리거(29·아일랜드)의 '세기의 쇼'는 끝이 났다.

실추된 복싱의 명예를 재건하기 위해 최고의 복서들이 뭉쳤다. 전 세계 복싱팬들이 손꼽아 기다려온 게나디 골로프킨(35·카자흐스탄)과 사울 카넬로 알바레스(27·멕시코)의 대결이 이제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

두 선수는 오는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세계복싱평의회(WBC)·세계복싱협회(WBA)·국제복싱연맹(IBF)·국제복싱기구(IBO) 4대 기구 미들급(72.57㎏) 통합 타이틀전을 벌인다.

앞서 지난달 27일 메이웨더와 맥그리거가 맞붙었던 그 장소에서 두 선수는 '진짜 복싱'을 보여주겠다며 의욕을 불태우고 있다.

골로프킨과 알바레스는 모두 두꺼운 팬층을 자랑하지만 전 세계적으로 뜨거운 관심을 끈 메이웨더-맥그리거전의 화제성을 능가하기란 어려워 보인다. 메이웨더-맥그리거전의 '페이 퍼 뷰(Pay Per View)' 판매 건수는 450만 이상이었다.

골로프킨-알바레스전이 이 수치를 넘어서기는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 하지만 메이웨더-맥그리거전에 고개를 돌렸던 진짜 복싱팬들이 모여들고 있다.

골로프킨과 알바레스가 대결하는 2만석 규모의 T-모바일 아레나의 입장권은 진작에 매진됐다. 반면 메이웨더-맥그리거전은 매진에 실패했다. TV가 아닌 현장에서 직접 봐야 할 가치가 있는 경기는 골로프킨-알바레스전이라는 의미도 된다.

복싱 전문잡지 '링(Ring)'이 꼽은 미들급 최고의 복서 2명은 이제 누가 미들급 제왕인지를 가린다. '링' 매거진에 따르면 체급과 관계없이 랭킹을 매기는 파운드포파운드 2위가 골로프킨, 7위가 알바레스다.

골로프킨(37전 37승 33KO)은 지난 3월 다니엘 제이콥스를 심판 전원 일치 판정승으로 제압하고 무패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알바레스를 꺾고 19차 방어에 성공하면 버나드 홉킨스가 1995년부터 2005년까지 세운 동체급 역대 최다 방어 기록(20차)에 1개 차로 접근한다.

외조부(세르게이 박)가 고려인인 골로프킨은 몇 대 맞더라도 저돌적으로 돌진하며 상대를 무너뜨리는 스타일이다.

그의 '돌주먹'을 견뎌낸 상대는 지금까지 없었다. 실력에 비해 대중에게 늦게 알려진 것은 아마추어 때부터 압도적인 실력을 경험한 복서들이 그와의 매치업을 피했기 때문이다.

알바레스는 골로프킨이 지금까지 만난 상대 중에서 가장 강하다. 알바레스(51전 49승 1무 1패 34KO)는 골로프킨보다 나이가 8살이나 어리지만, 전적이 50전이 넘는다.

프로에서 골로프킨(165라운드) 보다 많은 352라운드를 소화했다. 2013년 주니어 미들급 세계타이틀전에서 메이웨더에게 판정패한 게 유일한 패배다.

알바레스는 약점을 찾기 어려운 완성형의 선수다. 스피드, 파워, 노련미까지 갖춘 인파이터다. 특히 카운터 펀치가 일품이다. 골로프킨이 지금까지 전·현 챔피언들과 5차례 맞붙었지만 알바레스는 12번이나 대결했다. 산전수전을 다 겪었다.

골로프킨과 알바레스의 격돌은 '꿈의 대결'로 불렸지만 성사되기까지 2년이 걸렸다.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은 "골로프킨이 지난 3월 제이콥스를 꺾기는 했지만, 이전보다는 다소 약해 보였다"며 "그동안 골로프킨과 대결을 피해왔던 알바레스 측에서는 골로프킨과 싸우기에는 지금이 적기라고 판단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 골로프킨 vs 알바레스

게나디 골로프킨(카자흐스탄) VS 사울 카넬로 알바레스(멕시코)
35 나이 27
178㎝, 72㎏ 체격 175㎝, 70㎏
178㎝ 리치 179㎝
37전 37승(33KO) 전적 51전 49승(34KO) 1무 1패
89.2% KO율 66.7%
165 총 라운드 352
4.5 경기당 라운드 6.9
5 챔피언과 싸운 횟수 12
오른손 인파이터 유형 오른손 인파이터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