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언론 "中, 유엔결의 이전부터 독자적 대북 의류금수 가능성"

니혼게이자이 "지난달 하순부터 중단 가능성"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결의에서 금수조치가 결정된 북한의 의류품 무역과 관련, 중국이 지난달 하순부터 이를 중단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4일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는 이날 서울발 기사에서 북중 무역 관계자를 인용해 이같이 전한 뒤 이는 중국이 북한의 도발을 저지하기 위해 독자적 압력을 가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신문은 북한에 의류품 가공을 위탁하고 있는 기업 관계자가 "2주 전부터 중국 세관이 북한으로부터의 화물 통관 절차를 멈췄다"며 "다른 업자도 상황은 마찬가지로 의류품의 북중 무역은 사실상 중단된 상태"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북중 무역의 약 70%를 차지하는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과 지린(吉林)성 옌볜 조선족자치주에 있는 훈춘(琿春) 소재 섬유공장에선 전세계 기업으로부터 발주 받은 의류를 수탁 생산하고 있으며 이중 일정 부분의 생산을 북한 가공공장에 재위탁하고 있다.

신문은 관계자를 인용, 북한에선 국책상사인 '은하무역총회사' 산하 '섬유산업연합회'가 중국으로부터 수주 창구 역할을 하며 북한 내 공장에 일을 분담한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북한 측이 80%를 경영하고 20%는 중국 기업과 합작 형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은 "중국이 전면적인 대북 석유 금수에는 반대했지만, 자국 기업에 대한 영향을 감수하고서라도 의류품 금수조치를 했다면 북한에 대한 조바심이 상당히 강한 것으로 보인다"고 관측했다.

신문은 내달 공산당 대회라는 큰 정치 행사를 앞둔 중국이 북한에서 혼란이 벌어져 자국 내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유류공급 30% 차단·섬유수출 금지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유류공급 30% 차단·섬유수출 금지(유엔본부<뉴욕> EPA=연합뉴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11일(현지시간) 북한으로의 유류공급을 30% 가량 차단하고 북한산 섬유제품 수입을 금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새 대북제재 결의 2375호를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bulls@yna.co.kr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4 12: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