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자선왕' 빌게이츠 부부 "관용이 미국의 최고 수출품"

"트럼프 '美대외원조 삭감'에 우려…대외원조가 세계평화 기여"…WSJ 기고
지난 4월 프랑스 대통령궁에서 훈장을 받은 빌 게이츠 부부의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4월 프랑스 대통령궁에서 훈장을 받은 빌 게이츠 부부의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관용은 우리의 최고 수출품 중 하나다. 미국인들은 정부가 더 안전하고 건강하고 더 번영한 세계에 전략적 투자를 계속하는 것을 원할 것이라고 우린 확신한다."

세계 최고의 갑부이자 '기부왕'으로 불리는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와 그의 부인 멀린다 게이츠가 13일(현지시간)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가난한 나라에 대한 원조의 필요성을 역설하는 장문의 글을 기고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관련 기금을 대폭 축소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등 미국 내에서 대외원조를 둘러싼 논란이 일자, 게이츠 부부가 나서서 대외원조의 효과와 중요성을 강조한 것이다.

트럼프 정부는 국무부 산하기관으로 대외원조 업무를 전문으로 수행하는 국제개발처(USAID) 통폐합을 포함, 대외원조 예산을 30% 이상 삭감하는 방안을 추진했다. 이 방안은 일단 미 상원에서 제동이 걸렸지만, 미국 내에서는 대외원조의 실효성에 대한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미국에 이어 대외원조 2위 국가인 영국에서도 그 가치에 대한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이에 대해 게이츠 부부는 "우리 부부는 17년간 전 세계 질병, 빈곤과 싸워왔지만 지금이 가장 우려된다"며 "의회가 대규모 삭감안에 동의할 것 같지는 않지만, 상황이 진정될 때까지는 주요 대외원조 프로그램이 축소될 것이라는 게 우리의 추측"이라고 운을 뗐다.

이 부부가 세운 빌&멀린다 게이츠 재단은 작년에만 전 세계 보건 사업에 29억 달러를 썼다. 그러나 "미국 정부의 원조는 다른 자금 제공자가 채울 수 없는 결정적인 간격을 메워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외원조는 "단지 도덕적 명령이 아니라 세계 안전과 번영을 위한 장기 투자"라고 역설했다.

부부는 각국 정부의 원조 사업이 세네갈에서의 가족계획, 인도의 금융접근, 에티오피아의 산모 사망, 페루에서의 발달지연 등의 개선에 크게 기여했다는 실례를 들어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이들은 "빈곤국에 더 많은 기회를 주는 것은 전 세계 평화정착에도 도움이 된다며 제임스 매티스 국방부 장관이 해병대 사령관 시절 의회에서 한 "국무부에 충분한 예산을 지원하지 않는다면, 나는 더 많은 탄약을 사들일 수밖에 없다"는 발언을 소개하기도 했다.

게이츠 부부는 "민간 영역과 마찬가지로, 정부의 대외원조 역시 완벽하지 않다"며 "개발 영역에서 때로 실패도 하지만 실패에서 배운다"고 말했다.

noma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4 12: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