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하철 9호선 '종합운동장∼보훈병원' 내년 10월 개통

송고시간2017-09-14 11:15

3단계 공정률 85%…내년 1∼9월 시운전

[그래픽] 지하철 9호선 '종합운동장∼보훈병원' 내년 10월 개통
[그래픽] 지하철 9호선 '종합운동장∼보훈병원' 내년 10월 개통

서울 지하철 9호선
서울 지하철 9호선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에서 강동구 보훈병원을 잇는 지하철 9호선 3단계 구간이 내년 10월 개통된다.

서울시는 지하철 9호선 3단계의 9.2㎞ 전 구간 터널과 8개 정거장 본체 구조물 공사를 마치고, 전력공급을 받기 시작했다고 14일 밝혔다.

전력이 공급되면 기술종합시운전, 영업시운전 등 개통 전 각종 설비를 검증하는 절차를 시작할 수 있다.

9호선 3단계 공정률은 지난달 말 기준으로 85%다.

서울시는 "내년 10월 개통을 위한 공정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앞으로 대합실과 승강장, 냉방·소방·승강편의시설을 설치하고, 시험운전을 할 계획이다.

이후 지하철 안전운행과 직결되는 신호시스템과 열차무선시스템 시험을 하게 된다.

내년 1월부터 9월까지는 본선에 전동차를 투입해 시운전한다.

지하철 9호선은 개화∼신논현 25.5㎞를 연결하는 1단계 구간이 2009년 7월 개통됐다. 2015년 3월에는 신논현∼종합운동장까지 4.5㎞ 구간이 열렸다.

내년에 3단계가 개통되면 9호선은 개화에서 보훈병원까지 39.2㎞, 38개 역으로 확장된다.

급행열차를 이용하면 보훈병원에서 김포공항까지 50분 이내에 도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고인석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9호선 3단계가 개통되면 송파·강동지역과 강남·강서지역이 직접 연결돼 한강 이남의 동서 접근성이 한층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cho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