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정미 "野 '낙마놀이' 안돼…김명수 반대만 하면 철퇴 맞을것"

송고시간2017-09-14 10:43

박성진에 대해선 "임명철회해야"…노회찬도 朴 사퇴 촉구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14일 "야당 일각이 존재감 부각을 위해 '낙마 놀이'를 일삼는 것은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 회의에서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에 대해 명분 없이 계속 반대만 한다면 자신들은 존재감은커녕 국민의 철퇴를 맞게 될 것이라는 점을 경고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다만,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 대해선 "청문회까지 갈 일이 아니었다"며 "이제 정부는 임명 철회라는 정답을 내놓으면 된다"고 압박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도 같은 회의에서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는 청문회 과정에서 도덕성이나 업무능력이 대부분 검증됐다"며 "존재감 과시를 위해 연쇄적으로 인사테러를 자행하는 행태에는 국민이 철퇴로 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박성진 후보자는 장관으로서 부적절하다"면서 "본인은 아쉽겠지만 자진 사퇴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지명철회 촉구하는 이정미 대표
지명철회 촉구하는 이정미 대표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상무위원회 회의에서 이정미 대표가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지명철회 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2017.9.14
seephoto@yna.co.kr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