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대형소매체인 '타깃', 4단 옷 서랍장 18만 개 리콜

송고시간2017-09-14 10:37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의 대형 소매 체인 '타깃'(Target)이 어린이 안전사고를 이유로 옷 서랍장 18만 개에 대한 리콜을 단행했다.

미네소타 주 미니애폴리스에 본사를 둔 타깃은 13일(현지시간) 자체 브랜드인 '룸 에센셜스'(Room Essentials) 4단 옷 서랍장이 앞으로 기울어 쓰러지거나 무너졌다는 보고가 12건 이상 접수돼 리콜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타깃층은 "서랍장이 쓰러지면서 만 3세 어린이 2명이 사고를 당했으나, 큰 부상 보고는 없다"고 부연했다.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는 해당 제품이 어린이들에게 사망 또는 부상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며 소비자들에게 "사용을 즉시 중단하고 미 전역의 타깃 매장에서 전액 환불받을 것"을 당부했다.

문제의 서랍장은 검정·에스프레소·메이플 세 가지 색상으로 2013년 1월부터 작년 4월까지 타깃 매장과 온라인 '타깃 닷컴' 등을 통해 118달러(약 13만 원)에 판매됐다.

서랍장 높이 약 106cm, 폭 80cm, 깊이 40cm로, 덴마크에서 제조됐다.

CNBC 방송은 리콜 대상 제품 가운데 17만5천 개는 미국 내에서, 3천여 개는 캐나다에서 판매됐다고 전했다.

리콜 조치된 타깃 룸에센셜스 서랍장

리콜 조치된 타깃 룸에센셜스 서랍장

chicagor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