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호남 상생 SOC' 광주-대구 내륙철도 예산도 누락

광주·대구시 "국회 심의에서 살리자" 공동 협력
지난 7월 20일 광주광역시청에서 열린 '달빛내륙철도 건설 추진협의회 출범식'에 참석한 윤장현 광주시장(왼쪽), 권영진 대구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7월 20일 광주광역시청에서 열린 '달빛내륙철도 건설 추진협의회 출범식'에 참석한 윤장현 광주시장(왼쪽), 권영진 대구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호남 사회간접자본(SOC) 예산 삭감 논란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의 영호남 상생공약으로 주목받았던 광주-대구간 내륙철도 건설사업도 정부 예산안에서 누락된 것으로 확인됐다.

사업착수 최초 단계인 사전타당성 조사를 위한 연구용역비는 한 푼도 포함되지 않있다.

14일 광주시에 따르면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광주-대구 내륙철도 건설 사업 추진을 위한 사전타당성 연구용역비 5억원을 요구했지만 국토교통부 예산 편성에서 막혔다.

총 사업비 4조8천987억원을 들여 광주와 대구를 총연장 191㎞ 철도로 연결하는 사업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 영호남 상생공약으로 제시했고 국정 100대 과제에도 포함됐다.

광주시와 대구시는 이에 따라 영호남 상생과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을 줄 수 있는 사업으로 보고 내년 정부 예산안에 이를 반영시키기 위해 공동노력을 기울였다.

두 지자체는 사업 착수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보고 사전타당성 조사를 위한 연구용역비 5억원을 내년 국비로 지원해줄 것을 정부에 요구했다.

하지만 사업 관할 부처인 국토교통부조차 난색을 표명하면서 요구 예산안이 전혀 반영되지 못했다.

국토부는 새정부의 SOC 예산 삭감 기조로 신규사업 추진에 난색을 보인 데다 철도사업의 경우 국가철도망 계획의 우선 순위에 따라 추진돼야 하는데 광주-대구 철도사업은 예산반영 단계가 아니라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업은 과거에도 몇 번 추진됐지만 번번이 좌초됐고, 지난해 6월 결정된 제3차 국토철도망구축계획(2016~2025년)에도 사업 우선순위에서 뒷전으로 밀렸다.

광주시와 대구시는 사업 기간이 장기 소요되는 사업인 만큼 내년 예산안에 반드시 포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보고 이를 국회 예산심의에서 반영하도록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등을 상대로 사업의 필요성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지역 국회의원들과 함께 전방위 설득에 나설 방침이다.

철도가 지나는 곳의 지자체들과 함께 사업 추진을 위한 힘을 모으고 조만간 국회에서 관련 포럼도 열어 여론 형성에도 나서기로 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용역비 확보는 사업에 착수했다는 상징적인 의미가 커 반드시 이번 국회에서 통과되도록 대구시와 함께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b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4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