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경연 "진로 고려해 대학 진학하면 취업 확률 3%p↑"

직장체험 프로그램도 취업에 도움…대학 진로교육은 효과 없어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대학 진학 시 진로와 취업을 고려해 전공을 선택한 학생은 그렇지 않은 학생보다 졸업 후 취업 성공 확률이 3%p(포인트)가량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은 14일 '대졸 청년취업의 요인 분석과 정책적 시사점: 취업교육 및 취업프로그램의 효과성을 중심으로'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한경연은 2014∼2015년 대졸자 직업 이동 경로 조사 자료를 토대로 진로·취업을 고려해 대학에 진학한 학생과 수능·학교 성적, 지인의 권유, 학문적 흥미 등 다른 요소를 감안한 학생의 취업 가능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진로·취업을 고려한 학생의 취업 확률이 최소 약 2.6%p에서 최대 약 2.7%p까지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TV 제공, 자료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자료사진]

인턴을 포함한 직장체험 프로그램도 졸업 후 취업 가능성을 높이는 데 기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경연의 분석 결과 직장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한 경험이 있는 학생은 그렇지 않은 학생보다 졸업 후 취업 확률이 최소 약 1.7%p에서 최대 약 1.8%p 증가했다.

다만 이 프로그램의 중소기업 취업에 대한 효과는 대기업의 44∼45%에 그쳐 대기업 취업에 미치는 영향이 더 컸다.

정작 대학교에서 시행하는 진로·취업 관련 교과목은 졸업 후 취업에 도움을 주지 못해 실효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인문계열보다는 사회과학·공학·자연계열 등 전공 졸업자들의 취업 가능성이 더 컸고, 어학연수 프로그램은 대기업 취업에는 도움이 됐으나 중소기업 취업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서울권 대학 졸업자는 비(非)서울권 대학 졸업자보다 상대적으로 취업 확률이 높았으며 학점이 좋을수록 취업 가능성도 함께 커졌다.

유진성 한경연 국가비전연구실장은 "학생들이 대학 진학 시 자신의 진로와 취업을 충분히 생각하도록 중등학교부터 진로·취업교육을 강화한다면 일자리 미스매치와 청년실업 해소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취업 가능성을 높이는 직장체험 프로그램을 확대하려면 기업의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세제 혜택이나 임금보조와 같은 인센티브를 지원·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경연 "진로 고려해 대학 진학하면 취업 확률 3%p↑" - 2

br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4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