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주 경제자유구역 4년여 만에 포기…해제신청서 제출

12월 지구 해제 이뤄질 듯…사업 시행자도 22일 지정 취소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충북 경제자유구역 가운데 한 곳인 충주 에코폴리스가 4년여 만에 사업 포기 수순에 들어갔다.

충주 경제자유구역 해제 관련 주민설명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주 경제자유구역 해제 관련 주민설명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14일 충북 경제자유구역청(이하 충북 경자청)에 따르면 충주시 중앙탑면 일대 233만2천㎡의 에코폴리스지구에 대한 경제자유구역 해제 신청서를 이르면 이날 산업통상자원부에 제출한다.

충북 경자청 관계자는 "경제자유구역 지정 해제 신청에 필요한 준비는 모두 마쳤다"며 "산업부와 일정 등에 대한 협의를 거쳐 오늘이나 내일(15일) 지구 해제 신청서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충북 경자청은 지난달 25일부터 지난 8일까지 15일간 사업 예정지 주민들을 대상으로 '지구지정 해제에 따른 주민 의견 청취'에 나섰으나 의견이 접수되지 않았다.

또 지난 13일 에코폴리스 사업을 추진할 특수목적법인(SPC)인 충주에코폴리스개발㈜를 대상으로 사업 추진 가능성에 대한 청문을 실시했다. 이 자리에서 충주에코폴리스개발은 사업 추진에 필요한 자금 조달 계획을 내놓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도는 오는 22일 충주에코폴리스개발의 사업시행자 지정을 취소할 예정이다.

충북 경제자유구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북 경제자유구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북 경자청의 지구해제 신청서가 제출되면 산자부는 다음 달 관련 부처 협의를 거친 뒤 오는 11월 경제자유구역위원회에 상정하고, 12월께 지구지정 해제를 고시할 것으로 보인다.

산자부는 사업이 부진한 경제자유구역구조 조정을 통해 '선택과 집중'을 해야 한다는 입장이어서 충주 에코폴리스는 충북 경자청 요구대로 경제자유구역에서 해제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절차가 마무리되면 충주의 경제자유구역은 사라지게 된다.

2013년 2월 충주 에코폴리스가 청주 오송바이오밸리, 청주 에어로폴리스 등과 함께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된지 4년 10개월 만이다.

그러나 SPC를 청산하는 데는 더 많은 기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청산을 위해서는 투자기관들의 동의가 필요한데 해당 기관들은 경제자유구역 해제절차 등의 진행 상황을 지켜보고 의사결정을 할 가능성이 크다.

SPC는 현대산업개발(지분율 38.5%)과 충북도·충주시(〃 25%), 교보증권(〃 13%) 등으로 구성돼 있다.

충주 에코폴리스는 3천864억원을 투자해 2020년까지 자동차 전장부품, 신재생에너지, 물류유통 관련 산업 집적지를 조성한다는 계획에 따라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됐으나 낮은 경제성 때문에 사업이 제대로 추진되지 못했고, 충북도는 지난 4월 사업 포기를 선언했다.

bw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4 09: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