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중 노조의 '분할 법인, 모기업 단협 승계' 가처분신청 기각

송고시간2017-09-14 09:53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현대중공업에서 분할한 3개 회사가 기존 현대중 단체협약을 그대로 승계해야 한다며 제기한 노조의 가처분신청이 기각됐다.

현대중공업은 14일 회사 소식지에서 "노조가 제기한 단체협약 지위 보전 가처분신청이 기각됐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 전경
현대중공업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회사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은 결정문에서 '존속 회사의 사업부문 일부가 분할돼 신설 회사가 된 경우 두 회사의 조직과 구성이 크게 달라져 단협 내용을 그대로 승계시키는 것은 인정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고 밝혔다.

또 '분할 전 현대중 조합원 1만4천440명 가운데 분할회사 소속이 된 조합원은 극히 일부만 차지하고, 1만4천 명으로 구성된 노조와 체결된 단협과 100∼1천500명 정도로 구성된 노조와 체결할 단협 내용은 상당 부분 차이가 있을 수밖에 없어 승계를 인정하는 것이 타당하지 않다'고 판단했다.

회사 측은 "조합활동 등 노사 간 적용되는 권리의무 관계를 정한 채무적 부분은 각 회사 사정에 맞춰 독자적으로 체결해야 한다는 것을 명확히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중은 올해 4월 조선 위기 극복의 하나로 회사를 현대중(조선·해양·엔진)과 현대일렉트릭앤에너지시스템(전기전자), 현대건설기계(건설장비), 현대로보틱스(로봇) 등으로 분리했다.

노조는 분사한 회사 직원들도 기존 현대중 노조의 조합원이 되도록 새 규약을 만든 뒤 3개 회사에 현대중 단협 승계를 요구했다.

그러나 각 회사는 현대중과 사업 내용이나 경영 상황 등이 달라 현대중 단협을 일괄적으로 적용할 수 없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