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 청소년 대상 술·담배 판매업소 21곳 적발

송고시간2017-09-14 09:25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하 도 특사경)은 청소년들에게 술과 담배를 판매한 업소 21곳을 적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적발 업소는 담배 판매점 10곳, 술과 담배 판매점 1곳, 술 판매 일반음식점 1곳, 청소년 출입·고용금지 위반업소 3곳, 청소년 출입·고용 제한 미표시 등 기타 업소 6곳 등이다.

청소년에게 담배 판매하는 편의점 모습[경기도 특사경 제공=연합뉴스]
청소년에게 담배 판매하는 편의점 모습[경기도 특사경 제공=연합뉴스]

의정부시에 있는 A 일반음식점에서는 신분증을 확인하지 않고 청소년에게 소주와 안주 등을 판매하다가 적발됐고, B 편의점은 역시 청소년에게 전자담배를 판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원시 한 DVD방은 청소년 출입 금지업소인데도 청소년 2명을 출입시켜 단속됐다.

도 특사경은 이들 21개 업소를 형사입건하고, 해당 시·군에 영업정지 등 행정 처분하도록 할 예정이다.

이번 단속은 신학기를 맞아 지난 1∼5일 372개 업소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도 특사경은 학교, 경찰서, 청소년유해환경감시단, 청소년상담복지센터 등으로부터 사전 정보를 얻은 뒤 기획단속 형태로 단속을 벌였다.

한편, 도 특사경은 도내 8개 경찰서 소속 경찰 30명과 합동단속을 해 술을 판매한 노래방 등 음악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위반업소 4개소도 적발했다.

김종구 도 특사경 단장은 "청소년 유해물질 판매 행위를 적발하기 위해서는 판매업소에 대한 체계적인 정보 수집과 장기간 잠복수사가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관계 기관과 유기적인 정보공유 및 집중단속으로 청소년 유해업소를 철저히 단속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k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