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도, 긴 추석 연휴 시외버스 54개 노선 증차 운행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는 오는 29일부터 다음 달 9일까지 '추석 연휴 특별 교통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특별수송대책을 마련했다고 14일 밝혔다.

도는 귀성객의 교통편의를 위해 연휴 기간 시외버스 예비차와 전세버스를 활용해 전국 23개 지역 54개 노선에 버스 73대를 증차하고 운행 횟수를 127회 늘릴 방침이다.

시외버스 확대 운행 지역은 속초, 제천, 보령, 강릉, 안동, 상주, 충주, 삼척, 포항, 울산, 군산, 태백, 영덕, 점촌, 무안, 고흥, 여수, 춘천, 목포, 대구, 광주, 원주, 대전 등이다.

추석 맞아 귀성길에 나선 시민[연합뉴스 자료사진]
추석 맞아 귀성길에 나선 시민[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내버스는 공원묘지·납골당 등을 임시 운행할 수 있도록 하고, 터미널·지하철역 등에 연계된 수송 수요에 따라 예비차를 활용해 운행 횟수를 탄력적으로 조정한다.

귀성객의 안전한 수송을 위해 시·군, 버스사업조합, 버스터미널 등과 연계해 차량 및 교통편의시설 점검, 운수종사자 교육, 터미널 질서유지, 버스노선 결행 금지 및 막차 운행시간 준수 등 행정지도도 할 방침이다.

특히 운수종사자 과로 방지를 위해 버스업체들이 충분한 예비 운수종사자를 확보하도록 하는 한편 신체 이상자 승무 금지, 장거리 운행(200㎞ 또는 2시간 주행 기준) 후 휴식 보장, 장거리 운행노선 교대제 실시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한다.

이밖에 귀성 차량으로 상습 지·정체 발생 가능성이 있는 곳에 대해서는 경찰 등 유관기관과 협조체계를 유지해 시민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추석 연휴 중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이 안전하고 편리한 귀성길이 될 수 있도록 시외버스 노선 확대 운행과 행정지도 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wysh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4 09: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