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언론 "北,SLBM 발사관 2~3기 갖춘 신형잠수함 완성 임박"

송고시간2017-09-14 09:02

"건조작업 80% 진행·연내 진수식…'북극성-3' 탑재 가능성"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북한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의 발사관 2∼3기를 갖추고 장시간 잠행이 가능한 신형 잠수함 개발을 진행, 건조작업이 80%에 달했다는 정보가 있다고 도쿄신문이 14일 보도했다.

도쿄신문은 북한의 국방부문 관계자의 정보라며, 이 잠수함에 현재까지 발사된 적이 없는 신형 SLBM '북극성-3'이 탑재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신형 잠수함 건조가 완료되면 발사 징후 탐지가 어려운 SLBM의 실전배치를 위한 움직임이 본격화돼 핵 위협이 한층 높아질 것이 확실시된다고 관측했다.

보도에 따르면 북한이 현재 보유하는 SLBM 탑재 잠수함은 발사관이 1기뿐이어서 수심이 얕은 장소에서 수일간밖에 움직일 수 없는 '신포형' 잠수함(2천t)으로 알려졌다.

신문은 관계자를 인용해 "신형 잠수함은 3천t급으로, 연내 진수식을 하는 방향으로 건조가 진행되며 엔진은 북한 평안북도 용천의 '북중(北中) 기계공장'에서 개발·건조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이어 "동력시스템에는 수면으로 부상하지 않고 연속 항행이 가능한 AIP(공기불요체계)를 채택했다는 정보도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도쿄신문은 지난해 6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중거리탄도미사일 '무수단' 발사 직후 군수 공업 담당 간부에게 북한 정권 수립 70주년이 되는 2018년 9월 9일까지 신형 잠수함을 건조하도록 지시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건조가 80% 완료됐다면 예정을 상회하는 속도라고 신문은 분석했다.

북한은 지난해 8월 발사 징후를 탐지하기 어려운 SLBM '북극성' 시험발사에 성공했으며 아울러 신형 '북극성-3' 개발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져 한미일이 이를 경계하고 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미국 북한전문매체 38노스의 지난해 9월 위성사진 분석 결과, 북한 함경남도 신포조선소에서 신형 잠수함을 건조 중인 것으로 추정되는 활동이 포착된 바 있다.

北노동신문, SLBM 시험발사 사진 24장 공개
北노동신문, SLBM 시험발사 사진 24장 공개

(서울=연합뉴스) 북한은 지난해 8월 25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참관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 장면이 담긴 사진을 공개하며 미사일 개발 '성공'을 대대적으로 선전했다. 사진은 신문에 등장한 잠수함의 모습. 2016.8.25
<<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
nkphoto@yna.co.kr

북한 잠수함탄도비사일(SLBM) (PG)
북한 잠수함탄도비사일(SLBM) (PG)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