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즌 첫 골 손흥민 "모든 상황 준비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오늘 승리로 웸블리 징크스 깼다고 믿는다"
토트넘 손흥민이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1차전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와 홈경기에서 선취골을 넣은 뒤 포효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토트넘 손흥민이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1차전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와 홈경기에서 선취골을 넣은 뒤 포효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올 시즌 첫 골을 '별들의 잔치'에서 터뜨린 토트넘 손흥민(25)이 다양한 포지션에서 슈팅 훈련을 했던 것이 골을 기록할 수 있었던 원동력이라고 밝혔다.

손흥민은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1차전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독일)와 홈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0-0이던 전반 4분 선제골을 넣었다.

하프라인 부근에서 팀 동료 해리 케인의 스루패스를 받아 왼쪽 측면을 돌파한 뒤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사각지대에서의 정확한 슈팅이 일품이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골에 힘입어 3-1로 승리했고, 손흥민은 이날 두 골을 넣은 케인과 함께 경기 후 주관방송사 인터뷰에 나섰다.

손흥민은 "우리는 모든 포지션에서 모든 상황을 대비해 슈팅 훈련을 한다. 일련의 과정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라며 활짝 웃었다.

이어 "훈련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느꼈다"고 전했다.

그는 '오늘 승리로 웸블리 징크스가 깨졌다고 생각하나'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깼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좋은 결과를 얻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토트넘은 기존 홈 구장인 화이트 하트 레인이 증축 공사에 들어가면서 인근 웸블리 스타디움을 쓰고 있는데, 유독 이 곳에서 좋지 않은 성적을 이어가고 있다.

그러나 이날 경기에선 손흥민이 저주를 풀 듯 경기 시작 직후 골문을 열어 손쉽게 승리했다.

한편 손흥민은 후반 11분 상대 팀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의 골이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무효가 된 것에 관해 "심판 판정은 잘 보지 못했다. 오프사이드는 오프사이드"라고 말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4 07: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