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페인 검찰, 분리독립투표 동참 시장들 소환장 발부…긴장 고조

검찰 "출석 불응시 체포"…자치단체장들 "체포할테면 하라" 격앙
총리 "불법 투표 참여 말라" 독려…국왕도 투표반대 입장 표명
카를레스 푸지데몬 카탈루냐 자치정부 수반
카를레스 푸지데몬 카탈루냐 자치정부 수반(바르셀로나 AFP=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스페인 검찰이 분리독립 주민투표를 추진하는 카탈루냐 지방의 지방자치단체장 700여 명에 대해 소환장을 발부하는 등 압박 수위를 한층 높였다.

스페인 총리가 카탈루냐 주민들에게 "불법 주민투표에 동참하지 말라"며 설득에 나선 가운데 스페인 국왕도 이례적으로 분리독립 투표를 반대한다는 뜻을 드러냈다.

스페인 검찰은 13일(현지시간) 카탈루냐 자치정부의 분리독립 주민투표 추진에 동의한 카탈루냐 지방의 시장 700여 명에게 피의자로서 법정에 출석하라는 명령서를 발부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검찰은 이들에게 법정에 출석하지 않으면 체포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카탈루냐 자치정부는 오는 10월 1일 주민투표를 위해 총 948명의 소속 자치단체장에게 협조 요청을 한 상태다. '카탈루냐 독립을 위한 지자체협의회'(AMI)에 따르면, 회원 750명 가운데 지금까지 712명이 분리독립 주민투표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바르셀로나 시내의 카탈루냐 독립기 '에스텔라다' 물결
바르셀로나 시내의 카탈루냐 독립기 '에스텔라다' 물결(바르셀로나 AP=연합뉴스)

스페인 검찰은 정부의 반대에도 주민투표를 강행하는 카탈루냐 자치정부의 카를레스 푸지데몬 수반과 지방의회 의원들을 불복종과 공금유용 혐의로 기소하기로 하는 등 분리독립 문제로 중앙정부와 카탈루냐 자치정부 간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이들의 혐의가 인정되면 최대 8년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

앞서 13일 검찰은 카탈루냐 지역에 배치된 국립경찰과 이 지역 자치경찰에 주민투표 관련 자료와 물품을 발견하는 대로 압수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이날 총리와 국왕도 분리독립의 불법성과 위헌성을 지적하며 시민들에게 투표 참여 거부를 종용하고 나섰다.

스페인 국왕 펠리페 6세도 국가문화상 시상식 연설에서 "스페인 헌법은 민주주의가 보장하는 공존을 깨는 어떠한 시도에도 승리할 것"이라며 분리독립 주민투표에 반대한다는 뜻을 우회적으로 표명했다고 EFE통신이 전했다. 스페인 국왕이 정치적 문제에 입장을 드러낸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마리아노 라호이 스페인 총리
마리아노 라호이 스페인 총리[AP=연합뉴스]

마리아노 라호이 총리는 하원의 주례 대정부 질의에 참석해 "누군가가 투표소에 가라고 종용하면 가지 말아야 한다"면서 "주민투표는 완전한 불법행위로, 투표는 치러지지 않을 것"이라고 공언했다. 스페인 정부는 검찰 수사와 별도로 카탈루냐 지방의 분리독립 주민투표를 헌법 위반으로 규정하고 경찰력을 동원해 저지한다는 방침이다. 스페인 헌법은 지방정부의 분리독립 투표 발의권 자체를 인정하지 않는다.

정부의 압박에 대해 카탈루냐 지방의 자치단체장들은 강한 반발심을 표출하고 있다.

주민 3천800여 명이 거주하는 레스플루가 드 프랑콜리 시(市)의 다비드 로비라 시장은 AFP통신에 "중앙정부가 카탈루냐의 자치권 확대 요구에 아무 응답도 하지 않았다"면서 격앙된 어조로 "제정신이 아닌 인간들이다. 체포할 테면 체포하라"고 말했다.

yonglae@yna.co.kr

지난 11일 바르셀로나 거리 메운 카탈루냐 독립 지지 시위대
지난 11일 바르셀로나 거리 메운 카탈루냐 독립 지지 시위대(바르셀로나 AP=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4 02: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