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정부질문서 고성·윽박…정의장 "품격 떨어지는 일 없도록"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서혜림 기자 = 국회 대정부질문 사흘째인 13일 일부 여야 의원들은 건설적인 정책 질의나 비판보다는 고성과 윽박지르기 등 여전히 '구태'를 되풀이해 눈총을 샀다.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장면은 첫 질의에서부터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이 이명박 정부가 추진한 자원외교를 비판하는 과정에서 정해진 질의시간을 초과하자 자유한국당 등 야당 의석에서는 "시간 좀 지키세요! 시간 약속을 한 게 있잖아요!"라면서 거세게 항의했다.

장내 소란이 계속되자 급기야 정세균 국회의장이 나서 "질문하는 의원님들은 시간을 잘 지키는 노력을 해주시고, 의석에 앉은 의원님들은 품격이 떨어지는 일이 없도록 잘 좀 해달라"라고 당부했다.

이때 방청석에는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의회연맹 대표단이 앉아 본회의를 지켜보고 있었다.

대정부질문서 고성·윽박…정의장 "품격 떨어지는 일 없도록" - 1

이어 질의자로 나선 한국당 이채익 의원은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소리치며 화를 냈다.

이 의원이 "신고리 5·6호기 건설은 김대중 정부에서 계획을 수립했고, 노무현 정부가 부지매입을 했다"고 지적한 데 대해 이 총리가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반영된 것은 이명박 정부 때"라고 반박하자 이 의원이 재반박을 하면서 목소리를 높인 것이다.

이 의원은 "자가당착, 자기부정을 하지 말라!"라며 "노무현 정부에서 부지매입을 하는데 어떻게 이 정부에서 정책을 수정하나!"라면서 소리를 질렀고, 이 총리는 흔들림 없이 "말씀드릴까요?"라면서 응수했다.

대정부질문서 고성·윽박…정의장 "품격 떨어지는 일 없도록" - 2

같은 당 이헌승 의원은 BNK금융지주 차기 회장에 김지완 전 하나금융 부회장이 추천된 것과 관련, "참여정부 시절 사회조정비서관을 지낸 현 집권여당의 정무위 소속 모 위원은 '낙점됐으니 인정하라. 받아들여라'라고 말한 것으로 보도됐다"면서 "청와대와 민주당이 조직적으로 개입한 증거"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대정부질문이 계속되는 동안 의원들이 자리를 비우면서 다소 썰렁한 상황도 연출됐다.

오후 2시부터 시작된 대정부질문이 4시간여 계속되자 의원들은 하나둘씩 자리를 떴고, 대정부질문이 끝날 무렵 본회의장의 의석은 4분의 1도 채 차지 않은 상태였다.

한국당 추경호 의원의 마지막 질의에 앞서 정 의장은 마이크를 잡고 "의원님들이 국무위원님들보다 더 적은 것 같다"면서 "마지막까지 자리를 지켜 주시기 바란다"는 당부까지 했다.

대정부질문서 고성·윽박…정의장 "품격 떨어지는 일 없도록" - 3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3 19: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