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앙숙' 경기도-성남시, 광역버스 준공영제 놓고 또 티격태격

"졸속 추진…협의체 운영하자" vs "이제 와서 왜?…정치적 수사"


"졸속 추진…협의체 운영하자" vs "이제 와서 왜?…정치적 수사"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와 성남시가 청년복지 정책에 이어 광역버스 준공영제를 놓고도 갈등을 빚고 있다.

성남시는 12일 도의회가 광역버스 준공영제 시행과 관련한 안건 처리를 보류하자 곧바로 입장문을 내 "지방재정 부담, 퍼주기 논란 등 부작용에 대한 대책 없이 '졸속 일방 추진'으로 일관했던 경기도에 대한 엄중 경고"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자체의 국장급 이상 책임실무자가 참여하는 대중교통협의체 운영안을 조속히 내놓기 바란다"며 "지자체, 의회, 교통전문가, 버스 노동자 등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해법을 논의할 수 있도록 토론회, 공청회 등을 실시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경기도청사
경기도청사

이에 맞서 경기도도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도와 시·군이 올해만 11번의 실무회의를 진행했고 지난 2015년부터 관련 용역을 실시했다"며 "이런 과정과 도-시·군 상생협력토론회를 거쳐 광역버스 준공영제 도입을 결정했다"고 반박했다.

또 "성남시가 이제 와서 대중교통협의체 구성을 주장하는 것은 준공영제 시행 시기를 늦추기 위한 정치적 수사에 불과하다"며 "특히 버스 이용객이 많은 성남시가 도민의 안전문제에 대해 정치적 조건을 제시하는 것은 무책임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광역버스가 운행 중인 도내 24개 시·군 가운데 고양시와 성남시를 제외한 22개 시·군이 버스준공영제에 동참하기로 했다. 그러나 시·군의 재정 부담과 일반버스와의 형평성 문제 등의 논란이 이어지자 도의회는 준공영제 협약 동의안 처리를 다음 회기로 미뤘다.

성남시청사
성남시청사

앞서 지난해 초 성남시의 3대 무상복지사업(청년배당, 중학생 무상교복 지원, 공공산후조리원 설립 및 산후조리비용 지원)에 대해 경기도가 대법원에 제소하며 양측이 갈등을 빚은 데 이어 최근에는 경기도의 3대 청년일자리 사업(청년 연금, 마이스터통장, 복지포인트)을 놓고 성남시가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라고 비난하는 등 마찰이 이어지고 있다.

c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3 17: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