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의회, '공공기관·중소기업 주4일제 지원' 조례 추진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의회가 주4일 근무하는 정규직(주4일제)을 채용하는 산하 공공기관과 중소기업에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내용의 조례 제정을 추진, 결과가 주목된다.

도의회는 김준현(더불어민주당·김포2) 의원이 낸 '경기도 공공기관 및 중소기업의 주4일 근무 정규직 도입 지원 조례안'을 14일 입법예고한다.

조례안은 도지사가 산하기관과 도내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주4일제(주당 32시간, 1일 8시간 근무) 도입 및 활성화 시책을 수립하는 내용을 담았다.

또 산하기관과 중소기업이 근로기준법을 준수하고 주4일 근무자가 부당한 차별을 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명시했다.

산하기관과 중소기업은 주4일 근무자를 신규 채용할 경우 기존 비정규직에 속하는 단시간 근로자 및 기간제근로자를 우선 채용하고 전일제 근로자가 주4일제로 전환을 희망할 경우 적극 반영하도록 했다.

조례안은 도지사가 주4일제를 도입하는 산하기관과 중소기업을 평가해 포상 등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행·재정적 지원도 할 수 있도록 했다.

조례는 공포 후 6개월의 준비 기간을 거쳐 시행한다.

김 의원은 "주4일제 도입을 지원함으로써 일자리 창출과 근로시간의 유연성을 확보해 근로복지와 삶의 질 향상에 이바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동료의원 28명의 서명을 받은 상태이며 다음 달 임시회에 안건을 발의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산하기관 등의 입장과 다른 지자체의 사례 등을 종합해 의견을 내겠다"고 말했다.

경기도의회 전경
경기도의회 전경

전국 지자체 가운데 경북도가 산하기관 주4일제를 처음으로 도입했다.

지난달 1일 원서접수를 마감한 경북테크노파크 주4일제 신입 6급의 경우 2명 선발에 73명이 몰려 36.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1명씩 모집한 경력 5급과 3급에는 각각 11명과 10명이 응시했다.

임금이 주5일제보다 20% 적지만 정규직이어서 응시자가 많았던 것으로 분석됐다.

c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3 16: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