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구 차부품기업 '1사 맞춤형' 지원…인도 찍고 미국행 시동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대구테크노파크(TP)는 '1사 맞춤형 시장개척단' 사업으로 자동차부품 기업 2곳이 인도와 미국에서 20만 달러 수출계약 등 성과를 냈다고 13일 밝혔다.

대구TP는 사업에 참여한 진영R&S, 기승공업이 원하는 곳을 방문지로 선정했다.

진영R&S 관계자들이 인도 기업과 비즈니스 미팅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구TP 제공=연합뉴스]
진영R&S 관계자들이 인도 기업과 비즈니스 미팅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구TP 제공=연합뉴스]

대구시 스타기업인 진영R&S는 지난달 27일부터 9월 2일까지 인도에서 바이어 9곳과 상담한 결과 연말까지 A사에 고무 오일씰 제품 20만 달러어치를 납품하기로 현장에서 계약했다.

또 제품 샘플이 B사 연구개발진 호평을 받아 수출 전망이 밝다고 대구TP는 설명했다.

이 회사는 바이어가 가격을 검토한 뒤 제품 샘플을 만드는 기존 방식을 탈피해 바이어가 희망하는 샘플을 사전 제작해 제공함으로써 현지기업 호응을 얻었다.

자동차 새시 생산업체인 기승공업은 지난 3일부터 10일까지 미국 자동차산업 중심부인 디트로이트로 가 글로벌 자동차부품기업 6곳과 맞춤 상담을 했다.

이 회사는 상담하는 동안 현장에서 해당 기업 공급사로 등록하는 등 짧은 일정에 비해 알찬 소득을 거뒀다.

회사 측은 직접 만나기 어려운 글로벌 기업 바이어와 1대 1 상담을 한 것에 만족해하며 이들 기업과 관계 유지에 힘쓸 계획이다.

기승공업 관계자들이 미국 기업과 비즈니스 미팅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구TP 제공=연합뉴스]
기승공업 관계자들이 미국 기업과 비즈니스 미팅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구TP 제공=연합뉴스]

배선학 대구TP 지역산업육성실장은 "인도시장 자동차부품 수출은 현지화가 필수이고, 미국시장에서는 차를 경량화하는 소재가 중요하다는 정보를 기업과 공유하며 유력 바이어와 만남을 주선했다"고 말했다.

대구TP는 올해 시작한 '1사 맞춤형 시장개척단' 사업으로 지금까지 5개 기업과 해외시장을 방문했다. 또 연말까지 9개 기업 마케팅 활동을 지원한다.

yi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3 16: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