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자식같이 키웠는데…" 수확기 농산물 절도 주의보

피해 확인 늦고 감시장비 부족…3년째 검거율 50% 밑돌아

(수원=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수확기 농산물 절도가 해마다 기승을 부리고 있지만, 검거율은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산물 경작지가 대부분 산속에 있다 보니 절도 피해를 감시할 인력·장비가 부족하고, 피해자가 주로 고연령층이라 절도 신고도 제때 이뤄지지 않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13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관내 농산물 절도사건 검거율은 2015년 44.6%(발생 56건, 검거 25건), 지난해 48.3%(발생 89건, 검거 43건), 올해 6월 말 현재 46.7%(발생 30건, 검거 14건)로 50%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

농산물을 도둑맞고도 피해를 인지하지 못한 경우나, 피해 규모가 작아 신고하지 않은 경우를 가정하면 실제 발생 건수는 더 많을 것이라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농산물 절도범 검거가 어려운 이유로는 열악한 치안환경이 꼽힌다.

수확물 보관창고는 주로 경작지 인근에 설치하는데, 농가와 떨어져 있어 야간에는 직접 감시가 어렵다.

또 범죄 발생 시 용의자를 특정할 단서가 될 CC(폐쇄회로)TV도 마을 입구에 달랑 한 개 설치돼 있거나 아예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경찰은 절도 피해를 막기 위해 이장단 간담회 등을 통해 지역주민과 신고 체계를 구축하고, CCTV나 자체 방범시설 보완 등을 유도하고 있다.

농가가 밀집한 여주시와 이천시의 경우 매일 경작지 2∼3곳을 지정해 주·야간 순찰차를 배치하는 등 순찰을 강화하고 있다.

농작지 순찰
농작지 순찰[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농산물 절도 피해는 쉽사리 근절되지 않고 있다.

지난달 31일 오전 3시 10분께 화성시 정남면 한 과수원에서는 고모(25)씨 등 3명이 배를 몰래 따다 경찰에 붙잡혔다.

앞서 지난 6월 18일 오후 7시 40분께는 50대 여성이 김포시 한 마늘밭에서 마늘을 훔치다 적발되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절도 피해가 반복되는 농가를 중심으로 순찰을 집중하고 있지만 모든 범죄를 막기에는 역부족"이라며 "피해를 보거나 절도가 의심되는 정황이 있다면 지체 없이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도로변에 농작물을 말릴 때는 장시간 자리를 비우지 말고, 경작지 근처에 장기 주차된 차량이 있다면 농산물 절도를 의심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sto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3 16: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