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소식] 인하대 60주년 기념관 '월천홀' 제막식

동성그룹 백정호 회장(왼쪽)과 최순자 인하대 총장
동성그룹 백정호 회장(왼쪽)과 최순자 인하대 총장 [인하대 제공=연합뉴스]

(인천=연합뉴스) 인하대 60주년 기념관 다목적 홀에 동성그룹 고(故) 백제갑 선대 회장의 호를 딴 새 이름이 붙었다.

인하대는 13일 60주년 기념관 다목적 홀을 백 선대 회장의 호인 '월천'을 따서 '월천홀'로 명명하고 제막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기념관 1층 로비에는 '월천 라운지'도 조성됐다.

행사에는 동성그룹 백정호 현 회장을 비롯해 그룹 초창기 임직원과 인하대 출신 임직원 등이 참석했고, 학교 측에선 최순자 총장과 원영무 전 총장, 화학공학·고분자공학과 교수와 학생 등이 자리를 함께했다.

인하대와 동성그룹의 인연은 인하대 졸업생들이 동성그룹에 취업하기 시작한 1960년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부산에서 활동하던 백 선대 회장이 인천에서 열리는 학교 행사를 적극적으로 돕는 것으로 인하대 출신 직원들에 대한 고마움을 대신 전했고, 학교 측은 1991년 백 회장에게 명예 경영학 박사 학위를 수여했다.

백 선대 회장은 그해 12월 교수들의 연구비로 써달라며 5억 원을 학교 발전기금으로 전달했으며 그 뒤로도 인하대와 지속적 관계를 유지해왔다.

백정호 동성그룹 회장은 "선대 회장의 뜻을 이어 그룹을 운영해오고 있다"며 "나눔을 실천했던 현장에 오게 돼 감격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 총장도 동성그룹 선대 회장의 큰 선물에 보답하게 돼 기쁘다며 "'월천'이라는 이름이 많은 인하인들 가슴에 깊이 새겨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3 16: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