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도, 추석 앞두고 공직기강 확립 고강도 감찰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가 추석을 앞두고 공직기강 확립을 위한 고강도 감찰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도는 이 날 한경호 지사 권한대행이 "공직자들 도덕성과 기본자세에 대한 도민 기대가 어느 때보다 높은 시기다"며 엄정한 공직기강 확립을 주문함에 따라 특별감찰을 시행한다고 설명했다.

경남도청 전경
경남도청 전경

한 권한대행은 "성범죄, 금품수수, 음주 운전 등 공직자 주요 3대 비위는 물론 민원이나 업무를 의도적으로 지연하거나 불공정하게 처리하는 행위, 민간 사업자들과 골프모임이나 향응을 받는 등 공직자로서 기본자세를 위반한 행위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라"며 주문했다.

이에 따라 도는 추석을 앞두고 감사관실 인력과 행정과 등 유관부서 공무원까지 포함해 대규모 감찰단을 운영한다.

명예도민감사관과 민간암행어사, 청렴 옴부즈맨 등 감찰을 지원하는 민간인력 68명도 함께 감찰에 참여할 계획이다.

공무원 불법행위나 불공정 행위에 대한 도민 신고도 적극적으로 받는다.

그러나 도민 불편해소나 민원처리를 위해 적극적으로 업무를 처리하다가 발생하는 위반행위에는 면책규정을 적용해 최대한 관용을 베풀 방침이다.

도는 추석 공직기강 확립 이후 내년 지방선거까지 지속적인 감찰을 시행해 공직자의 불법 선거개입을 방지하고 정치적 중립을 지켜나갈 계획이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3 15: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