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오페라 갈라 축제' 광주시립오페라단 창단 기념 공연

28일 오후 7시 30분 광주문예회관 대극장…관람석 모두 1만원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광주시립오페라단이 오는 28일 오후 7시 30분 광주문화예술회관 대극장에서 창단 기념 공연 '오페라 축제'(Opera Gala)를 통해 첫 출발을 알린다.

창단 기념 공연답게 관객들에게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아온 오페라 작품 9개의 주요 장면을 엄선한 갈라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세계적으로 활동하는 국내외 유수의 음악가들이 공연에 참여해 창단을 축하할 예정이다.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의미를 살려 중국을 대표하는 천재 지휘자 리 신차오(Li Xincao), 중국 출신의 세계 최정상급 소프라노 선 쑤웨이(Sun Xiuwei), 일본 최고의 카르멘 메조소프라노 타니구치 무츠미(Taniguchi Mutsumi)를 초청했다.

광주시립오페라단 공연 포스터. [광주시립오페라단 제공=연합뉴스]
광주시립오페라단 공연 포스터. [광주시립오페라단 제공=연합뉴스]

또 유럽 최정상의 프리마돈나 임세경, 코렐리·모나코를 잇는 최고의 테너 루디 박(박지웅), 한국을 대표하는 최고의 바리톤 한명원도초청했다.

이들을 초청하는데 국내 3대 오페라단인 국립오페라단·서울시립오페라단·대구오페라하우스 등의 추천을 받았다.

광주·전남 출신인 소프라노 윤정난과 테너 김지운을 비롯해 광주 성악콩쿠르 수상자 출신 젊은 음악가 등도 캐스팅했다.

정명훈의 뒤를 잇는 아시아 차세대 마에스트로 리 신차오가 지휘봉을 잡고 20∼40대 해외 유학파 출신과 젊고 역량 있는 연주자들로 구성된 대구오페라하우스 오케스트라 '디오오케스트라'가 함께 한다.

광주시립합창단과 남양주시립합창단이 대규모 오페라 합창의 묘미를 선보인다.

국내 유일의 시립발레단인 광주시립발레단까지 모두 5개 단체가 협업해 화려하고 웅장한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비제의 '카르멘' 서곡으로 오페라단의 창단을 알린 후 '아이다', '세빌리아의 이발사', '토스카', 나비부인', '나부코', '사랑의 묘약', '춘향전', '투란도트' 등 대표적인 오페라 레퍼토리를 공연한다.

새로운 오페라 축제의 분위기를 조성하고 시민이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문턱을 개방한다는 취지에서 관람석을 모두 1만 원으로 결정했다.

정갑균 광주시립오페라단 예술감독은 13일 "공연에 앞서 대극장 옆 갤러리에서 '오페라 토크'도 열릴 예정이니 전문 해설가와 함께 미리 공부한다는 차원에서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국내 3번째 국·시립 오페라단인 광주시립오페라단은 내년 상반기에 첫 정기공연인 베르디의 '아이다'를 무대에 올린다.

또 수시공연으로 홈퍼딩크의 '헨젤과 그레텔'을 선보일 예정이며 오는 10월 26∼27일 이들 두 오페라에 관한 출연자 오디션을 한다.

kj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3 14: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