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코레일과 SR 통합하면 평균 운행시간 7분씩 단축"

주승용 의원 철도공사 자료 분석…공급좌석 수혜지역도 늘어

(여수=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국민의당 주승용 의원(여수을)은 "코레일과 SR을 통합하면 열차당 평균 운행시간을 7분씩, 50시간을 단축할 수 있어 열차운행 횟수와 공급좌석은 물론 고속철도 수혜지역도 늘어난다"고 13일 밝혔다.

SRT
SRT [자료]

주 의원이 한국철도공사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KTX와 SRT는 1일 기준(토요일)으로 각각 264회, 120회로 총 384회 열차를 운행하고 있다.

이를 통합해서 운영하게 되면 46회 늘어난 430회 열차운행이 가능하다.

열차 증편에 따라 공급 좌석도 늘어난다.

1일 기준(토요일)으로 KTX가 19만4천524석, SRT 6만1천500석으로 25만6천24석이지만 통합하면 최대 2만9천361석이 늘어난 28만5천385석을 공급할 수 있다.

코레일과 SR이 통합되면 고속철도 수혜지역도 늘어 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SRT는 수서역에서 부산, 목포, 광주송정 등 3개 노선만 운행하고 있으나, 통합하면 포항, 진주, 여수 등 3개 노선을 추가로 운행할 수 있다.

주 의원은 "MB정권이 철도라는 공공재를 민영화하기 위해 야당의 강력한 반대에도 SR에게 면허를 발급해 지금의 비효율적인 경쟁구도를 만들었다"며 "이제라도 코레일과 SR을 통합해서 분리운영에 따른 비효율적인 수송능력과 열차편성을 정상화시켜 고속철도 혜택에서 소외된 여수, 포항, 진주 지역민들에게 교통 편의를 제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minu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3 14: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