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배드민턴 손완호·성지현, 가뿐한 출발…16강 진출(종합)

'외국인 파트너' 유연성은 석패…여자복식 간판들도 16강행
배드민턴 남자단식 손완호 강스매시[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배드민턴 남자단식 손완호 강스매시[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한국 배드민턴 단식의 간판 손완호(김천시청)와 성지현(MG새마을금고)이 나란히 2017 빅터 코리아오픈 배드민턴 슈퍼시리즈 16강에 안착했다.

손완호는 13일 서울 송파구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본선 32강전에서 황위샹(중국)을 2-0(21-18 21-16)으로 꺾고 16강에 진출했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남자단식 준우승을 차지한 손완호는 세계랭킹 1위에 등극한 올해 안방에서 우승에 도전하고 있다.

손완호의 대회 첫판 상대인 황위샹은 남자단식 세계랭킹 25위다.

여자단식 세계랭킹 3위인 성지현은 세계랭킹 28위 리자신(대만)을 2-0(21-9 21-12)으로 완벽히 제압하고 16강에 합류했다. 이 경기는 29분 만에 끝났다.

성지현도 지난해 이 대회에서 여자단식 준우승을 거뒀지만, 올해는 우승을 다짐하고 있다.

배드민턴 여자단식 성지현[AP=연합뉴스 자료사진]
배드민턴 여자단식 성지현[AP=연합뉴스 자료사진]

외국인 파트너 림킴와(말레이시아)와 호흡을 맞춰 국가대표 은퇴 후 처음으로 국제대회 남자복식에 출전해 눈길을 끈 유연성(수원시청)은 호키 타쿠로-고바야시 유고(일본) 조에 1-2(22-20 13-21 20-22)로 아쉽게 역전패를 당해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여자복식은 대표팀의 기존 에이스 조와 차세대 조가 두루 강세를 보였다.

여자복식 세계랭킹 4위 장예나(김천시청)-이소희(인천국제공항), 세계랭킹 5위 정경은(김천시청)-신승찬(삼성전기)도 가볍게 32강을 통과했다.

세계랭킹 17위 김혜린(인천국제공항)-유해원(화순군청)은 물론 여고생 유망주 성아영(유봉여고)-김민지(전주성심여고)와 백하나(청송여고)-이유림(장곡고)도 16강에 올랐다.

남자복식 정의석(MG새마을금고)-김덕영(국군체육부대), 여자단식 이장미(MG새마을금고)와 김효민(한국체대) 등도 16강에 합류했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3 18: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