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틸러슨-양제츠 회동서 트럼프 연내 방중 확인·한반도문제 논의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과 회동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과 회동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12일 미국을 방문한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이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과 만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연내 방중과 한반도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중국 외교부는 13일 양 국무위원과 틸러슨 장관 간 회동 사실을 확인하면서 이같이 공개했다.

양 국무위원은 면담에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 트럼프 대통령의 지도 아래 최근 미·중 관계가 적극적인 진전을 이뤘다"면서 "양국 정상이 도달한 중요한 공동 인식을 성실히 이행해야 하며 협력에 초점을 두고 갈등을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시 주석의 초청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연내 중국을 국빈 방문할 예정이며, 방중에서 큰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중국은 미국과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미중 양측은 서로 핵심이익과 중대한 관심사를 존중하고 건설적인 방식으로 갈등을 적절히 처리해야 한다"면서 "중대한 국제 및 지역 문제에서도 협조와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에 틸러슨 장관은 미국도 중국과 함께 양국 관계 발전을 원하며 트럼프 대통령이 연내 방중을 매우 기대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중국 외교부는 전했다.

앞서 미국 현지시간으로 12일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는 글로벌 금융기관 CLSA 주최 투자자포럼의 연설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올해 11월 중국을 방문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진핑 주석의 권력을 강화하는 제19차 당 대회가 다음 달 18일 열리고 오는 11월 베트남에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등이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트럼프 대통령의 방중은 11월이 될 가능성이 크다.

중국 외교부가 양 국무위원과 틸러슨 장관이 "공동 관심사인 국제 및 지역 문제를 교환했다"고 밝힌 것은 북핵의 6차 핵실험에 따른 대북제재 및 해법을 포함한 한반도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는 것으로 해석됐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3 14: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