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교학점제 도입 대비' 충남교육청 아산 등 3곳 시범지구 운영

(홍성=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충남도교육청이 정부의 고교학점제 도입에 대비해 '지역연계 진로 맞춤형 고교공동교육과정 시범지구'를 운영한다.

브리핑하는 남궁환 충남교육청 교육정책국장
브리핑하는 남궁환 충남교육청 교육정책국장

도교육청은 고교학점제 전면 도입에 따른 대응책으로 고교학점제 모델 연구에 착수하는 한편 고교학점제로 가는 징검다리로 지역연계 진로맞춤형 고교공동교육과정 시범지구(이하, 시범지구)를 운영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시범지구는 교육청, 지자체, 학교, 대학, 기관·단체 등 지역공동체가 인적·물적 인프라를 구축해 학생의 과목 선택권을 현실화하고 진로맞춤형 교육을 구현하기 위해 운영하는 새로운 개념의 교육과정이다.

교육청은 아산시(도시형), 서산시(중소도시형), 서천군(읍면지역형)을 시범지구로 지정해 내년 3월부터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시범지구는 학생들이 정규 교육과정이나 방과 후 시간에 진로맞춤형 강좌를 선택해 수강할 수 있도록 한 점이 특징이다.

중국어를 배우고 싶은데 학교에 과목이 개설되지 않았다면 시범지구 내 해당 과목이 개설된 인근 학교를 찾아가 수업을 듣거나, 수영을 배우고 싶어하는 학생들을 위해 지자체가 수영장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또 전문지식이 필요한 수업의 경우 인근 대학에서 교수를 파견해 학생들을 지도할 수도 있다.

교육청과 학교는 희망 과목 수요조사 및 시간표 작성 등을 담당하고, 시·군은 학교에 개설되지 않은 과목 수강을 위해 필요한 교육시설과 교통 편의 등을 제공하게 된다.

충남교육청은 다음 달까지 해당 지자체와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한편 연말까지 한국교육학술정보원과 공동으로 수강신청 프로그램을 개발해 내년 3월부터 본격 시행에 들어갈 예정이다.

남궁환 도교육청 교육정책국장은 "고교학점제가 본격적으로 도입되면 고등학교 교육과정에 대한 일대 변혁이 예상된다"며 "고교학점제 시스템에 선제 대응하고 우리 지역 실정에 맞는 모델을 연구하기 위해 시범지구를 운영키로 했다"고 말했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3 13: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