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주 대원고, 故 이태균 상사 유족에 성금 1천만원 전달

(충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충북 충주 대원고는 이 학교 졸업생으로 지난달 불의의 K-9 자주포 사고로 순직한 이태균(26) 상사의 유족에게 성금 1천만원을 전달했다고 13일 밝혔다.

학교 동문회와 학부모회, 교직원, 재학생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마련한 성금이다.

충주에서 삼원초와 칠금중, 대원고를 나온 이 상사는 2012년 5월 하사로 임관, 직업군인의 길을 걸었다.

이 상사는 동료들과 함께 K-9 자주포에 탑승해 사격훈련을 하다가 사고를 당했다.

북한이 한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을 빌미로 포격 도발에 나설 가능성에 대비, K-9의 정밀도를 높이기 위한 훈련을 하던 중이었다.

결혼한 지 얼마 안 된 이 상사가 생후 18개월의 갓난아이를 두고 세상을 떠난 사연이 알려지며 주위의 안타까움을 샀다.

vodcas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3 13: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